최소한의 식립 후 보철물 연결하는 풀아치 임플란트란?

김준수 / 기사승인 : 2021-09-27 13:26:38
  • -
  • +
  • 인쇄



다량의 치아를 상실하면 음식 저작은 물론 발음까지 어려워져 일상생활에 큰 불편함을 겪을 수 있다. 과거에는 치아 기능 회복을 위해 틀니를 주로 사용했지만 현대에는 상실된 치아의 자리에 인공치아를 식립하는 치료법인 ‘임플란트’ 시술이 대중적이다.

무치악의 환자라면 치아 기능 회복을 위해 다량의 임플란트 식립이 필요하다. 그러나 통증과 비용 문제로 고민이라면 디지털 풀아치 임플란트를 고려해 볼 수 있다. 디지털 풀아치 임플란트는 최소한의 임플란트 식립 후 보철물을 연결해 전체 치아를 재건하는 시술법이다.

디지털 풀아치 임플란트는 전체 임플란트 대비 비용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2~3개월 정도의 짧은 기간이 소요되는 장점이 있다. 또한 수술 직후 일상복귀가 가능하며 사전에 구강 정밀 진단을 진행해 시술 완성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전주 예일치과 황동현 원장은 “디지털 풀아치 임플란트 전 3D CT를 통해 환자의 구강 상태를 파악 후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모의 수술을 진행한다”면서 “최소 임플란트 식립으로 보철물을 잇몸뼈에 고정해 자연치아처럼 사용할 수 있어 환자의 만족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노인 4명 중 1명 앓는 ‘황반변성’ 조기 치료해야 시력 잃지 않아2021.09.27
노인성 질환 퇴행성관절염, 인공관절 수술 만족도 높이기 위해선?2021.09.27
전자기기 사용할 때 항상 ‘목디스크’ 주의2021.09.27
부모님 눈에 백내장 왔는지 체크해보세요2021.09.27
코로나19 백신, 면역억제 치료 받는 다발성 경화증 환자도 효과 있다2021.09.2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