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춘기 빠르면 왜 문제일까?

고동현 / 기사승인 : 2021-08-17 18:23:22
  • -
  • +
  • 인쇄
사춘기는 아이가 어른으로 성장하기 위해 누구나 겪는 심신의 변화다. 그러나 최근 아이들의 사춘기가 전 세대보다 빨라지고 있는 것이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사춘기가 조금 빨라지는 것이 무슨 문제일까? 사춘기가 빨리 오면 또래보다 키도 빨리 크니 오히려 좋아 보이기도 하는데 말이다. 그 이유는 아이가 키가 클 수 있는 성장 전체 기간의 중요한 키가 사춘기에 있기 때문이다. 사춘기가 빠르면 그만큼 일찍 성장이 멈춰 아이가 클 수 있는 시간이 짧아진다. 아이가 평생 지녀야 할 최종 키가 작아질 수 있으니, 초등학교 저학년부터는 미리미리 성조숙증 검사를 받아 빨라진 사춘기에 대비해야 한다.

사람의 키가 클 수 있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 출생 후 만 2세까지 제1 급성장기를 거치며 쑥쑥 크다가 사춘기 전까지는 1년에 대략 5~6㎝가 자란다. 이후 여아 만 11~12세, 남아 만 12~13세 무렵에 제2 급성장기인 사춘기가 시작된다. 사춘기에는 정상적인 성장 곡선을 따라 건강하게 잘 자라온 아이라면 연간 약 7cm 이상 키가 큰다. 체격이나 키가 어른의 형태를 갖추기 시작한다. 그러나 그 시간은 겨우 2~3년에 불과한데, 사춘기 이후에는 그 성장 속도가 급격히 둔화해 16~18세 이후에는 모든 성장을 끝낸다.

그러므로, 키 성장에 있어 사춘기는 늦을수록 키가 클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나 좋다고 할 수 있다. 빠른 사춘기나 성조숙증으로 사춘기가 또래보다 1~2년 빠르게 되면 최종 키는 본래 자랄 수 있었던 키보다 10cm 이상 작아질 수 있다.

요즘 아이들의 사춘기는 우려스러울 정도로 빨라지고 있다. 유전, 비만, 환경호르몬 등의 영향으로 또래보다 2년 이상 빨리 사춘기 증후가 나타나는 성조숙증도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2015년 8만3998명이던 성조숙증 진료 환자는 2019년 10만8576명으로 늘어났다. 더욱이 지난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야외 신체활동이 줄고 고열량 섭취가 늘어난 탓인지, 성조숙증 진료 환자가 13만6334명으로 폭증하기까지 했다.

▲성진혁 원장 (사진=하이키한의원 제공)


성조숙증은 키 성장에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호르몬 분비 체계 전체가 흐트러진 것인 만큼 심각한 건강 문제를 일으키기도 한다. 성조숙증을 겪은 여아들은 후에 조기폐경, 유방암, 난소암의 발병률까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무엇보다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또래보다 빨리 겪게 되는 심신의 변화는 아이들에게 큰 스트레스가 된다. 교우 관계와 학업에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사춘기를 정상적으로 건강하게 맞이하기 위해서는 평소 생활습관 관리가 첫째다. 고열량 음식은 최대한 피하고, 1일 3식 균형 잡힌 식사를 해서 소아비만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요소는 최대한 피하도록 한다. 산책, 스트레칭 등 가벼운 운동이라도 꾸준히 할 수 있도록 하며,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습관으로 성장호르몬이 왕성하게 분비될 수 있도록 신경 쓰자.

다음으로, 1년에 2~3회는 정기적인 성장·성조숙증 검사를 받아 자가 검진으로 쉽게 알 수 없는 사춘기의 변화를 빨리 알고 대응할 수 있도록 하자. 부모의 키가 크더라도 아직 키가 작은 상태에서 사춘기가 일찍 시작된다면 후일 생각보다 작은 키로 낭패를 겪을 수 있다. 사춘기 증후가 또래보다 빨리 나타났다면 아이가 어리더라도 망설임 없이 성조숙증 검사를 받고 즉시 적절한 치료를 시작해야 하겠다.

하이키한의원 창원점 성진혁 원장은 “부모의 키가 크더라도 아이의 사춘기가 또래보다 빠르면 부모에 훨씬 못 미치는 최종 키가 될 수 있다”며, “아이가 어리더라도 미리미리 정기적인 성장·성조숙증 검사를 해주는 것이야말로, 아이의 키 성장을 지키는 부모의 현명한 선물이 될 수 있는 시대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눈·코 성형, 기능 개선과 미용 목적 동시에 고려해야2021.08.17
탈모 개선책으로 수요 늘어난 두피 문신이란2021.08.17
필러 시술, 피부 타입과 고민 다각적으로 고려해 결정해야2021.08.17
울쎄라 리프팅, 시술 부위에 맞는 일대일 계획 세워야2021.08.17
수술 부담 낮춘 미니거상, 개인의 피부 탄력 정도 고려해야2021.08.1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