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전문점 0.1%p 늘수록 비만율 1% ↓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7-22 11:31:21
  • -
  • +
  • 인쇄
헬스장 수 증가보다 커피 전문점 수 증가가 비만율 낮추는 데 4배 효과적
서울에서 11년간 커피 전문점 수와 비만율 관련성 분석 결과
▲헬스장 수가 0.1%p 증가할 때마다 비만율은 0.27%p씩 감소했다. (사진= DB)

커피 섭취가 체중 감량을 돕는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뒷받침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커피 전문점 수가 0.1%p(포인트) 늘어날 때마다 비만율이 1% 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연세대 약대 한은아 교수팀이 지난 11년간(2008∼2018년) 서울 29개 구를 대상으로 커피숍과 헬스장 수 증가에 따른 비만율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연도별 서울시의 커피 전문점과 헬스장 수는 서울시청 자료, 비만율은 통계청 자료를 사용했다.

연구결과, 헬스장 수가 0.1%p 증가할 때마다 비만율은 0.27%p씩 감소했다. 커피 전문점 수가 0.1%p 늘어나면 비만율은 1.0%p 낮아졌다. 이는 헬스장 수의 증가보다 커피 전문점 수의 증가가 비만율 감소에 4배가량 더 효과적이란 의미로도 풀이할 수 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커피 전문점과 헬스장의 수가 늘어날수록 비만 위험이 낮아진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커피가 체중 감량을 돕는다는 것은 최근 여러 연구를 통해 입증되고 있다. 이는 커피 속 항산화 성분인 클로로젠산과 관련이 있다.

이 성분은 체지방 분해를 돕고 지방흡수를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커피에 든 카페인도 신체의 에너지 소비량을 증가시킨다.

독일 하노버 의과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다이어트 후 요요현상을 겪지 않은 사람은 하루 평균 2~4잔의 커피를 마셨다. 식사 후 마시는 커피가 신진대사 작용을 활발하게 하는 것도 커피가 다이어트에 이로운 이유다.

한편 이 연구결과(서울특별시의 커피 전문점 수, 헬스장 수와 성인 남녀의 비만 간 관계 : 연도와 자치구에 따라서)는 한국보건사회약료경영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공정위, 배달앱 ‘요기요’ 매각 기한 5개월 연장 결정2021.07.22
췌장암 투여단계 2차 이상에 '오니바이드' 병용요법 급여 신설2021.07.21
휴엔케어, 경쟁사 ‘영업비밀 탈취’ 혐의…현재도 경찰 수사 중2021.07.21
이물은 기본에 잔류농약까지…허브팜, 거듭되는 행정처분이 약했나2021.07.21
메디톡스, 美 특허심판원 특허 무효 판결에…“아무런 장애 되지 않는다”2021.07.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