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디치과180416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로또리치
건강 이정교 교수, "뇌심부자극술, 약 효과 없는 파킨슨병 환자에게 큰 도움"
메디컬투데이 최성수 기자
입력일 : 2017-09-13 06:46:05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낙태죄 폐지, 성교는 하고 책임은 안지는...법무부 변론 파문
■ 브래지어 오래 착용하면 '유방암'에 걸릴 확률 높아질까?
■ '生과 死의 갈림길' 골든타임
부작용 매우 적은 것이 장점…약 복용량 줄일 수 있어
▲이정교 교수 (사진=건국대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 최성수 기자]

“뇌심부자극술(DBS)은 파킨슨병 환자에게서 약물이 더 이상 듣지 않아 치료가 힘든 환자들이 호전될 수 있는 좋은 치료 방법입니다”

건국대병원 신경외과 이정교 교수는 12일 의료 기자들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정교 교수는 아시아 간질수술학회와 대한신경조절학회 초대회장을 지내고 대한뇌전증학회 와 아시아 감마나이프 아카데미,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회장을 지낸 뇌심부자극술의 권위자다.

그렇다면 뇌심부자극술은 무엇이고 어떠한 경우에 활용될까? 뇌심부자극술은 운동 기능을 조절하는 뇌의 특정 부위에 전극 자극을 가해 뇌 기능을 조절하는 수술이다.

뇌심부자극술은 파킨슨병을 비롯해 근긴장이상증, 진전(떨림증)에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교수는 “초고령사회로 가면서 파킨슨환자가 많아지고 있다”며 “파킨슨병은 환자들에게 큰 고통을 주는데 뇌심부자극술은 이러한 파킨슨병을 호전시킬 수 있는 치료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파킨슨병은 주로 도파민을 보충하는 약물 치료를 시행하고 초기에는 가장 적절한 치료방법이다.

그런데 문제는 약물치료 시행 후 5년이 지나면 약에 내성이 생길 수 있고, 약을 고용량으로 사용하게 되면 약 복용 후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교수는 “약물치료가 적절한 치료법이나 시간이 지나면 약에 효과가 떨어지게 될 수 있는데 바로 이때가 수술타이밍”이라며 “수술을 받으면 약 복용량 또한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 교수가 파킨슨병 환자 대상으로 1년간 뇌심부자극술 치료 경과를 연구한 결과 파킨슨병의 증상이 개선되고 약물 치료만 받는 환자보다 약물 사용량이 절반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이 교수는 뇌심부자극술의 장점으로 부작용이 매우 적다는 것으로 꼽았다. 또한, 효과를 거두지 못했을 경우 장치를 빼내기만 하면 된다.

분당수

이러한 파킨슨병 치료에 있어서 뇌심부자극술의 목표 시술부위는 일반적으로 ‘시상밑핵’이다.

이 교수는 “대부분 ‘시상밑핵’ 부위에 시술을 하고, 또한, 내측담창구의 경우도 시술을 하기도 하는데 시상밑핵은 평균 50% 가량 호전이 되는 반면 내측담창구는 평균 25% 가량 좋아진다”며 “다만 일부 환자들의 경우는 내측담창구를 선택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환자들이 수술을 받기 전에 이러한 사실을 알 필요가 있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의사들의 양심의 문제지만 극소수의 의사들이 시상밑핵이 매우 작아 수술을 어려워해 특별한 경우가 아닌데도 다른 부위를 수술할 수도 있기 때문.

한편, 이 교수는 뇌심부자극술이 좋은 치료방법이나 완치의 방법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안경을 쓰면 눈이 좋아지지만 평생 껴야 되는 것처럼 뇌심부자극술도 완치의 치료방법이 아니라 호전할 수 있는 치료방법”이라고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최성수 기자(choiss@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건강
포토뉴스
 순천향대천안병원, 새 주차타워 완공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