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성 뼈, 30~40대보다 약해

정희수 / 기사승인 : 2009-11-20 12:29:01
  • -
  • +
  • 인쇄
최대골량 적으면 폐경 이후 골다공증 높아질 수 있어 20대 여성의 뼈가 30대~40대 뼈보다 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양승오 을지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팀은 전국 8개 대학병원에서 골다공증이 없는 여성 2228명을 대상으로 골밀도를 측정한 결과 20대 골밀도가 1.135g/cm², 30대 1.176g/cm², 40대 1.147g/cm²으로 20대 여성의 골밀도가 30~40대 골밀도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루나 기기의 골밀도 100% 수치는 1.176g/cm²이고 홀로직 기기는 0.980g/cm²으로 두 기종 모두 30대 여성의 평균 골밀도가 100%로 나타났지만 20대 여성은 이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승오 교수는 "우리나라 여성은 외국 여성보다 골밀도가 100%에 달하는 시기가 5~10년 늦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우리나라 젊은 여성이 어렸을 때부터 체중감량을 위한 다이어트에 시달리고 햇빛 노출시간도 부족해 골 형성이 늦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양 교수는 “최대골량이 적어지면 폐경이후 골다공증이 유발될 가능성도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정희수 (elizabeth@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빛고을전남대병원 이신석 교수, 대한류마티스학회 차기 이사장 선출2021.10.25
대한마취통증의학회지, SCIE 학술지 등재 확정…"세계 10위권 편입"2021.10.22
인하대병원 김명구 교수, 제65대 대한정형외과학회 회장 취임2021.10.22
계명대 동산병원 김인수 교수, 제26대 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취임2021.10.22
가천대 길병원 전양빈 교수, 제4대 외상술기교육연구학회 이사장 선출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