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앓는 남성 절반 이상 '발기부전'

곽경민 / 기사승인 : 2017-07-28 07:11:27
  • -
  • +
  • 인쇄
▲당뇨병을 앓는 사람들이 당뇨병을 앓지 않는 사람들 보다 발기를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3.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메디컬투데이DB)

당뇨병을 앓는 사람의 절반 이상이 발기부전증을 앓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모잠비크 연구팀이 'Diabetic Medicine'지에 밝힌 9만명 가량 이상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당뇨병을 앓는 사람들이 당뇨병을 앓지 않는 사람들 보다 발기를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3.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당뇨병을 앓는 남성중 53% 가량이 발기부전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만8577명을 대상으로 한 총 145종의 이전 연구결과를 분석한 이번 연구결과 1형 당뇨병을 앓는 남성의 37.5%, 2형 당뇨병을 앓는 남성의 66.3%가 발기부전증을 앓았으며 발기부전 유병율은 국가간 차이를 보여 남미에서 가장 높고 북미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당뇨병을 앓는 사람들이 앓지 않는 사람들 보다 발기부전증이 10-15년 일찍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당뇨병을 앓는 남성의 정기검진 항목으로 발기부전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곽경민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남성확대술‧조루수술, 유행보다 신뢰가 중요하다
남성수술, 정확한 의료정보 습득 필요한 이유
남성 3명 중 1명이 겪는 조루증, 해결 방법은?
발기부전 치료도 스마트 시대에 맞춰 진행해야
조루수술과 음경확대에 이용되는 방법들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