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생존수영 시설확보 위해 민간 수영장도 지원’ 추진

김민준 / 기사승인 : 2020-06-16 16:15:42
  • -
  • +
  • 인쇄
초등학교 생존수영 시설확보를 위해 민간 수영장도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미래통합당 김예지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민체육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예지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초등학교 생존수영 교육은 올해부터 전 학년으로 확대됐지만 현재 수영장 시설의 부족으로 인해 대상 학생 중 실제 수업을 받는 학생 비율은 60%대에 머물러 있다. 이마저도 자체 수영장을 보유하고 있는 초등학교는 1.1%(2019년도 기준)에 불과해 대부분은 민간의 외부시설을 사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처럼 열악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공공수영장 건립사업이 계속 진행 중이지만 그 수요를 감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민간의 수영장 시설을 학교의 생존수영 교육에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제도 개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개정안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생존수영 교육을 포함한 학생의 수영 활동에 제공되는 민간의 체육시설에 대해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 국민체육진흥기금의 사용 용도에 해당 체육시설에 대한 지원 사업을 추가함으로써 학교의 생존수영 교육 등이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의원은 “초등학교 수영장이 현저히 부족하고, 외부 공공 체육시설 활용에도 한계가 있어 생존수영 교육을 받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았다”며 “개정안을 통해 외부 민간의 수영시설에서도 생존수영 교육을 받아 보다 많은 초등학생이 생존수영 교육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포스텍, 의사과학자 양성 출범식 개최…“의료보국 위한 의사과학자 양성”
국립대병원 공공임상교수 150여명 선발…7월 의료기관 배치
전장연, 장애인평생교육법·특수교육법 제·개정 촉구
女 선원 ‘임산부 정기건강진단’ 법적 보장 추진
교내 확진자 접촉자 검사, 7일내 3회→5일내 2회 완화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