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 수술로 개선하는 노안과 백내장

김준수 / 기사승인 : 2021-10-06 17:00:46
  • -
  • +
  • 인쇄
백내장은 사물이 안개가 낀 것처럼 흐리게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주로 노안과 함께 찾아오는 경우가 많다. 이 둘은 증상이 비슷해 착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노안은 주로 가까이에 있는 물체의 초점이 떨어져 근거리의 시력 저하를 일으키는 반면, 백내장은 시야 혼탁과 함께 색상 왜곡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또한 백내장의 경우 노안과는 달리 방치할 경우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어 조기 치료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백내장 치료는 어떻게 진행될까? 초기에는 약물을 통해 진행 속도를 늦추는 치료만으로 충분하다. 다만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 수정체를 넣는 수술이 필요하다. 이때 기존에는 백내장 수술시 단초점 인공수정체를 사용해 백내장만 치료했지만, 현재는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을 통해 원거리와 근거리를 동시에 교정해 백내장과 노안 증상을 동시에 해결하고 있다.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의 경우 백내장과 근시, 원시, 난시를 동시에 교정할 수 있다 보니 수술 후에도 돋보기나 안경이 필요하지 않아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정의상 원장 (사진=SNU안과 제공)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에 사용되는 인공수정체에는 파인비전, 라라렌즈, 비비티렌즈 등 다양한 제품이 있는데, 이중 알콘의 팬옵틱스의 경우 원거리는 물론 40~80cm까지 시야를 연속적으로 확보할 수 있어 수술 후에도 일상생활에 자연스럽게 적응할 수 있다. 여기에 인체 친화적인 재질을 사용했으며, 삽입 후 렌즈 수축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낮다. 고정력이 뛰어난 것 또한 장점이다.

에스앤유(SNU)안과 정의상 원장은 “노안과 백내장을 동시에 겪고 있을 경우 노안 발생 사실을 인지하기가 어렵다. 이에 백내장만 치료하고 노안을 그대로 두어 수술 후에 안경을 써야 하는 불편함을 겪는 환자들이 의외로 많다. 이에 백내장 검사 시에는 반드시 노안 검사를 병행해 증상이 있을 경우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을 통해 동시에 개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신경질적이고 우울감 커졌다면…혹시 치아 문제?
성년기 우울증, 인지장애 위험 높여
라섹 수술, 각막 절삭량 세심하게 체크해야
심부전, 당뇨·고혈압 등 기저질환이 원인?
‘임신부 코로나19 백신’ 10가지 Q&A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