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7.1%, '나도 게임중독자?' 의심

장은주 / 기사승인 : 2010-09-23 14:21:29
  • -
  • +
  • 인쇄
25.4%, 앉은 자리에서 최소 3시간이상 게임 직장인의 37.1%는 자신이 게임에 중독됐다고 생각해 본 적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가 직장인 453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게임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평소 게임을 즐겨하느냐는 질문에 ‘다소 그렇다’ 37.7%, ‘매우 그렇다’ 34.0% 등 그렇다는 응답이 70%를 넘었다고 23일 밝혔다.

반면 ‘보통이다’ 16.1% ‘별로 그렇지 않다’ 10.6%, ‘전혀 그렇지 않다’ 1.5% 등은 상대적으로 적어 직장인 대다수가 폭넓게 온라인 게임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가장 즐겨 하는 게임 유형으로는 롤플레잉 게임이 43.5%로 첫 손에 꼽혔으며 전략시뮬레이션 게임 23.4%, 보드∙퍼즐 게임 13.0%, 액션∙슈팅 게임 11.5%, 휴대폰∙스마트폰 게임 7.1%, 어드벤처 게임 1.5% 순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게임에 대한 선호는 그 정도가 지나친 경우도 적지 않았다.

실제로 게임을 한 번 하는데 소요하는 시간을 물었을 때 3시간 이상이 25.4%로 가장 많았고 이어 2~3시간 24.3%, 1~2시간 23.0% 등으로 응답한 직장인이 많아 앉은 자리에서 최소 1시간 이상을 게임에 소비하는 직장인이 72.7%에 달했다.

또한 게임을 즐기는 것을 넘어 게임에 중독되었다고 생각해 본 적이 있다는 직장인도 37.1%였다. 직장인 3명 중 1명은 자신이 ‘게임 중독자’인지를 의심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주로 ‘몇 시간이고 한 자리에서 끊임없이 게임을 할 때’(51.8%) 게임중독을 의심한다고 말했다. 또한 ‘게임을 하느라 일상적인 일들(가사)을 하지 못할 때’(20.8%)도 대표적으로 꼽혔다. 심지어 ‘업무시간에도 몰래 틈틈이 게임을 할 때’(13.1%)라고 답한 응답자도 있었다.

메디컬투데이 장은주 (jang-eunju@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훈보상대상자 지원법상 ‘재해사망’→‘재해순직’으로 변경 추진2021.11.24
특고 고용보험 50만명 가입…보험설계사 57.8% 차지2021.11.23
800만 비정규직 시대…‘노동공제조합 설립‧운영 근거 마련’ 추진2021.11.22
올 9~10월 중대재해 절반이 건설업서 발생…41%는 '떨어짐'2021.11.18
'사업자에게 플랫폼 종사자 근로자성 판단 입증 책임 부여' 추진2021.11.1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