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로이드 주사, 오십견있는 당뇨환자 어깨 운동 범위 회복에 도움된다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27 14:43:21
  • -
  • +
  • 인쇄
정석원 교수 "염증과 물리적인 관절낭 두께 감소시켜"
▲정석원 교수 (사진= 건국대병원 제공)

당뇨가 있는 오십견 환자에게 관절강 내 스테로이드 주사가 염증을 완화할 뿐 아니라 관절낭 두께 감소 기전을 통해 어깨 운동 범위를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석원 교수팀은 쥐(27마리)를 대상으로 수술적 고정을 통해 오십견 모델을 만든 뒤 ▲당뇨 없는 그룹 ▲당뇨 있는 그룹 ▲당뇨 있으면서 스테로이드 주사를 투여한 그룹으로 나눠 진행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모든 쥐를 대상으로 오른쪽 어깨에 수술을 시행 후 오십견 모델이 완성되는 3주차 시점에 마지막 그룹에만 관절경 내 스테로이드 주사를 주입했다가 6주 뒤 어깨 관절 운동 범위를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이 어깨 관절 가동 범위, 보폭, 관절낭의 두께를 측정해 어깨 관절 운동 범위를 평가한 결과, 관절강 내 스테로이드 주사를 주입한 그룹에서 관절낭의 두께 감소로 인한 뚜렷한 관절운동 범위의 회복이 관찰됐다.

정석원 교수는 “현재까지 오십견 환자에서 관절강 내 스테로이드 주사를 통한 관절운동범위 회복 기전은 단순히 염증 감소에 의한 것으로만 알려져 있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가 염증 감소 뿐 아니라 물리적인 관절낭 두께를 감소시켜 오십견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밝힌 최초의 연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십견 환자 치료에 있어, 스테로이드 주사 효과의 정확한 기전을 제시하고, 향후 치료에 있어 학문적 가이드 라인을 제시한 것”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7월 Journal of Shoulder and Elbow surgery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피부·통증 치료 네트워크병원’ 수클리닉 7호점 강릉점 27일 개원
아이디병원, 기능 코성형 건수 전년比 108.9%↑…"의료 만족도 높아"
"軍병원, 의무 장비 10대 중 2대는 수명 연한 초과 사용중"
순천향대 천안병원, 태안 유류유출 피해지역 어린이ㆍ청소년 건강영향조사 실시
하이메디, 비대면 진료 프로모션 진행…카자흐스탄 본격 진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