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ㆍ얀센 백신 접종자, 타 연령ㆍ백신比 돌파 감염 발생↑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9-22 18:14:33
  • -
  • +
  • 인쇄
개별 계약된 화이자 백신 462만회분 인천공항 도착
▲백신종류별/연령대별 10만 접종자당 돌파감염발생률 (자료=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최근 2주간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7명 이상은 백신 미접종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돌파감염 발생률이 연령별로는 30대에서, 백신별로는 얀센 백신 접종자의 발생률이 타 연령군 또는 백신 대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백신의 효과 평가 목적으로 실시 중인 ‘확진자의 연령대별 예방접종력’ 현황을 22일 발표했다.

최근 2주간(8월 29일~9월 11일) 만 18세 이상 확진자 2만895명 중 89.8%는 미접종군 또는 불완전 접종군에서 발생했으며, 특히 접종률이 낮은 50대 미만의 전 연령군에서 미접종군은 전체 확진자의 7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백신의 효과 평가 목적으로 실시 중인 백신 접종 후 ‘돌파감염 추정’ 사례 현황도 발표했다.

누적 돌파감염 추정사례는 국내 접종완료자 1461만1702명 중 0.040%(40.2명/10만 접종자)에 해당하는 5880명(12일 기준)으로, 30대가 0.110%(110.1명/10만 접종자)로 발생률이 가장 높았으며, 돌파감염 추정사례 중 위중증자와 사망자는 각각 68명과 28명으로 집계됐다.

백신별로는 ▲얀센 백신 0.161%(161.2명/10만 접종자) ▲화이자 백신 0.034%(33.5명/10만 접종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0.028%(27.6명/10만 접종자) ▲모더나 백신 0.024%(24.2명/10만 접종자) 순이며, 교차접종 의한 돌파감염 발생률은 0.024%(24.0명/10만 접종자)이다.

아울러 변이바이러스 분석을 완료한 1619명 중 86.2%(1,396명)에서 주요변이(델타형 1,363명, 알파형 30명, 감마형 2명, 베타형 1명)가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월 이후 확진자 중 위중증 및 사망 여부 확인을 위한 28일 동안 추적관찰 기간이 종료된 사례를 10만1285명 대상으로 예방접종력에 따른 중증도를 비교한 결과도 발표했다.

우선 전체 중증화율은 2.21%이며, 연령표준화 중증화율의 경우 ▲미접종군 2.61% ▲1차접종군 1.00% ▲접종완료군 0.60%로 나타나 중증 예방 효과가 76.9%로 분석됐다.

사망 예방 효과의 경우 전체 치명률 0.28%이며, 연령표준화 치명률은 ▲미접종군 0.38% ▲1차접종군 0.14% ▲접종완료군 0.10%로 확인돼 사망 예방 효과는 74.1%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의 발생상황도 발표됐다.

현재 방대본은 변이바이러스 감시 강화를 위해 분석을 지속 확대하고 있으며, 최근 1주일간 변이바이러스 분석률은 25.6%(국내 24.8%, 해외 74.3%)이다.

최근 1주 국내 감염 사례의 주요 변이바이러스 검출률은 98.2%로 전주 대비 0.6% 줄었고, 델타형 변이의 검출률은 98.2%(18일 기준)로 전주 98.5% 대비 0.3% 감소했다.

추가 확인된 변이바이러스는 해외유입 사례 161건과 국내 감염 사례 2978건 등 3139건으로, 지난해 12월 이후 현재까지 확인된 변이바이러스는 ▲알파형 3281명 ▲베타형 150명 ▲감마형 26명 ▲델타형 2만6530명 등 총 2만9987건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월 이후 실내체육시설 관련으로 100명 이상 집단 발생 사례가 5건에 이르고 있어 이에 대한 위험요인을 분석하고 주의사항도 당부했다.

우선 7월 이후 실내체육시설 관련 집단감염사례는 총 74건, 2685명이 발생했다.

발생 규모는 사례 1건당 평균 36명이며, 주로 학생/직장인 등 젊은 층의 종사자ㆍ이용자 감염 후 지인ㆍ가족 접촉 등을 통해 학교ㆍ직장ㆍ다중이용시설 등 지역사회 추가 전파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위험요인으로는 ▲격렬한 운동을 통한 깊은 흡기ㆍ호기로 다량의 비말 배출 및 타 이용자 노출(격투기, 서킷트레이닝 등) ▲혼잡한 샤워실 및 탈의실을 통한 노출(수영장) ▲신체 접촉 운동(유도, 주짓수, 킥복싱, 종합격투기) ▲일부종사자 2개 이상 시설에서 동시 근무로 중복 노출 ▲시설 종사자의 검사지연(4일) 등이다.

이에 방대본은 젊은 층의 활발한 실내체육시설 이용이 증가함에 따라 실내체육시설 이용시 방역수칙 준수가 보다 철저히 지켜져야 함을 강조했다.

아울러 운영자·종사자·이용자에게는 백신 접종을 권장하는 한편, 시설관리자는 ▲이용자 증상 확인, 유증상자 이용 제한, 혼잡도 최소화 ▲상시 환기 ▲운동기구의 주기적 표면소독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종사자와 방문자는 ▲유증상 시 시설 이용 자제 ▲운동기구 간 1.5미터 이상 간격 유지 및 공간 배치 ▲수건·요가 매트와 같은 물품은 개인별 준비 ▲격렬한 운동 자제 및 이용시간 최소화 등을 강조했다.

한편, 22일 개별 계약된 화이자 백신 462만5000회분이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로써 22일 기준 누적 7385만 회분의 백신이 국내 공급된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政, 추석 연휴기간 ‘가축전염병 방역 대책’ 계속 추진2021.09.22
"마스크 해도 담배연기 들어와요"…유아 흡연 위해 예방 교육 공모전 개최2021.09.22
국민연금, 5년간 8만3590건 잘못 지급… 506억원 달해2021.09.22
국내 외국인 코로나 확진자 2만명 돌파…7월부터 급증2021.09.22
고독사, 지난해 3052명으로 4년간 52%↑…男이 女의 3배2021.09.22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