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김희제 교수, 조혈모세포이식학회 이사장 선출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9-13 12:41:34
  • -
  • +
  • 인쇄
▲김희제 교수 (사진=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제공)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가톨릭혈액병원장 김희제 교수가 최근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 26차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에서 이사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2021년 9월 1일부터 2023 년 8월 31일까지 2년이다.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KSBMT)는 1996년 설립되어 2017년 이후 매년 국제조혈모세포이식학회(ICBMT : The International Congress of BMT)를 개최하며, 고난도 조혈모세포이식 및 각종 줄기세포 관련 연구 교류의 장이 되어왔다.

최근에는 면역세포치료제를 이용한 난치성 혈액질환 치료 및 연구 교류에 앞장서고 있다. 올해 ICBMT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1,027명이 참가하며 학회에 활기를 더했다. 특히 참가자의 40%에 달하는 400명은 외국인 참가자로서 세계적 전문학회로 자리매김 하고 있음을 증명했다.

김희제 교수는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는 40년 전, 이 분야의 불모지에서 불치 환자들을 위해 온 몸과 마음을 다한 선배님들의 헌신위에 세워졌습니다. 오늘까지 이어진 선구자적 개척 정신을 본받아 더 나은 치료를 위해 도약하라는 뜻이라고 생각하고, 세대를 초월하는 소명의식을 갖고 조혈모세포이식 분야의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겠습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 교수는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및 대학원을 졸업하였고, 미국 죤스홉킨스의대 암센터에서 조혈/면역치료 분야의 연수를 마쳤다. 전문분야인 급성골수성백혈병과 조혈모세포이식분야의 권위자로, 혈액내과 분과장, 혈액내과 학과장을 거쳐 현재 서울성모병원 가톨릭혈액병원 원장을 역임하고 있다.

학회활동으로는 대한혈액학회 및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의 대외국제협력이사, 학술이사, 총무이사 등 다양한 활동을 하며 한국 혈액암 치료 발전에 기여해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철결핍성 빈혈 동반 하지불안증후군에 고용량 철분 주사 투여…“증상 및 수면의 질 호전”2021.09.13
갑상선암 환자, 정상인보다 심혈관질환 위험 높다2021.09.13
아이디병원, 全진료 국민지원금 사용 가능2021.09.13
아주의대 교수노조 설립증 교부 효력중지 신청…법원 ‘기각’2021.09.13
[부고] 윤병우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장 모친상2021.09.12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