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2020년 ‘고교-대학 연계 지역인재육성사업’ 추진

박정은 / 기사승인 : 2020-03-31 08:51:41
  • -
  • +
  • 인쇄
▲지난해 영등포고에서 고교-대학 연계 지역인재육성사업 교육프로그램을 실시해 학생들이 동아리활동에 참여했다 (사진=동작구 제공)

동작구가 지난 27일, 서울대와 영등포고 및 성남고가 함께 ‘고교-대학 연계 지역인재육성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다음달부터 내년 2월까지 사업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지역인재육성사업은 교육의 균형 발전을 위해 대학의 우수한 자원과 인력을 활용한 고교진로‧적성 맞춤형 교육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구는 협의체 구성, 업무지원 컨설팅 등 행정적 지원에 주력하고 영등포고와 성남고는 자체 운영계획을 수립해 참여학생관리 및 지도 등을 담당한다.

먼저, 영등포고는 지난해 4개 분야 13개 프로그램에 825명이 참여한데 이어 올해에도 우수한 교수 및 연구진들과 함께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교육 내용으로는 ▲거꾸로 수업형 과학실험, PBL기반 메이커교육 등 정규수업과 연계한 심화‧융합수업 ▲AI를 적용한 메이커교육의 동아리 활동 ▲AI 교육, 모의 UN총회, 문학기행 및 지역답사의 맞춤형 방과후학교 ▲맞춤형 진로프로그램 등 총 4개 분야 10개 강좌이다.

또한, 올해 처음으로 참여하는 성남고에서는 총 3개 분야 8개 프로그램이 실시된다.

교육 프로그램으로는 ▲인공지능 자동차 제작, 과학실험교실, 경제학게임이론 등 동아리활동 ▲드론제작, 영상기획 및 편집의방과후학교 ▲인문학 및 진로특강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울러, 구는 내실있는 사업추진을 위해 대학 및 학교 관계자와 지속적인 업무협의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윤소연 교육정책과장은“이번 사업을 통해 관내 고등학교에서 대학의 우수한 인프라를 활용한 맞춤형교육과정을 운영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잠재력과 재능을 이끌어낼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들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오는 2021년 6월 운영을 목표로 대방동에 ▲스포츠시설 ▲동아리실, 북라운지 ▲메이커스페이스 등을 갖춘 ‘청소년 창의혁신 체험공간’을 조성해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pj9595@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립대병원 공공임상교수 150여명 선발…7월 의료기관 배치
전장연, 장애인평생교육법·특수교육법 제·개정 촉구
女 선원 ‘임산부 정기건강진단’ 법적 보장 추진
교내 확진자 접촉자 검사, 7일내 3회→5일내 2회 완화
“학교급식 영양사, 無 방사능‧항생제‧GMO 급식에 긍정적”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