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 난소종양, 자궁부속기 염전 발생 위험 높인다”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8-18 13:43:19
  • -
  • +
  • 인쇄
자궁부속기 염전 발생률, 10만명당 6명 꼴
▲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육진성 교수, 동탄성심병원 산부인과 경민선 교수 (사진=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제공)

양성 난소종양이 있을 때 자궁부속기 염전의 위험성이 매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육진성 교수팀은 2009년부터 2018년까지 10년간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입원환자 표본 데이터를 이용해 연인원 620만 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자궁부속기 염전의 발생률이 10만 명당 6명임을 밝혀냈다.

자궁부속기 염전은 난소나 나팔관을 지지하는 인대가 꼬여 난소로 공급되는 혈액의 일부 또는 전체가 차단되는 질환이다. 극심한 복부통증을 유발하고 심한 경우에는 조직의 괴사를 유발할 수 있어 즉각적인 수술이 필요하다.

그러나 자궁부속기 염전은 흔히 볼 수 없는 질환이어서 단일의료기관의 데이터만으로는 연구에 어려움이 있어 연구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입원환자 표본데이터를 이용했다.

연구에 따르면 자궁부속기 염전은 30세 전후에서 가장 높은 발병률을 보였지만 10대부터 40대까지 상대적으로 고른 발생률을 보였다.

배란기 전후에 흔하게 생기는 난포낭종이나 황체낭종은 자궁부속기 염전의 위험성이 달랐다. 난포낭종은 자궁부속기 염전의 위험성이 없었지만 배란 후 형성되는 황체낭종이 있으면 자궁부속기 염전의 위험성을 7.1배 (오즈비) 증가시켰다.

배란과 관련이 없는 양성 난소종양이 있는 경우 자궁부속기 염전의 위험성을 100배 이상 증가했다.

육진성 교수는 “임신 자체가 자궁부속기 염전의 위험성을 높이지는 않으나 임신 중 황체낭종 등의 양성 난소종양이 생기면 자궁부속기의 염전의 위험성을 높일 수 있다”며 “특히 배란과 관련 없는 양성 난소종양의 경우 자궁부속기 염전의 위험성이 매우 높으므로 양성 난소종양이 있는 여성의 경우 자궁부속기 염전을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육 교수는 “자궁부속기 염전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아직까지 없다”며 “자궁부속기 염전이 생긴 후 수술을 너무 늦게 시행하면 해당부위의 난소를 보존하기 어려울 수 있으니 증상 발생 후 가능한 빨리 수술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육진성 교수(제1저자),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경민선 교수(교신저자),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양승우 교수,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이명화 교수가 공동 연구해 발표했으며 연구결과는 인용지수 4.9인 국제의학학술지 ‘맞춤 의학 저널(Journal of Personalized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한방병원, 근로복지공단 산재병원 지정
원클리닉, 17일 정식 오픈
대한신장학회, 혈액투석 치료 위한 ‘근거기반 진료지침서’ 발간
동그라미치과, 능곡서울치과서 확장 이전 개원
男 노인 4명 중 3명, 배우자가 조리한 식사에 의존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