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 코로나19 감염ㆍ중증 위험도 높인다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8-13 11:09:08
  • -
  • +
  • 인쇄
류마티스 질환 있으면 코로나19 감염률 20% 증가
▲류마티스 질환이 있으면 코로나19 감염률이 20% 증가했다. 감염시 중증 악화 위험도는 25% 이상 늘어났다 (사진=서울대병원 제공)

류마티스가 코로나19 감염과 중증 위험도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연동건 연구팀(세종대 이승원, 연세의대 신재일, 강남차병원 신윤호)은 류마티스 질환이 코로나19의 감염과 중증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13일 세계 최초로 발표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했으며 연구대상은 2020년 1~5월, 국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20세 이상 성인 13만 3609명이다. 연구팀은 류마티스 질환이 있는 군 8297명과 질환이 없는 군 12만 5312명으로 나눠 코로나19의 감염률과 중증 악화 위험도를 비교 분석했다.

류마티스 질환은 류마티스 관절염, 건선 관절염, 척추관절염, 전신 홍반 루푸스, 쇼그렌 증후군, 전신경화증, 류마티스 다발근육통, 피부근육염, 결정성 다발동맥염, 혈관염 등을 의미한다.

연구결과, 류마티스 질환이 있으면 코로나19 감염률이 20% 증가했다. 감염시 중증 악화 위험도는 25% 이상 늘어났다.

항류마티스제(DMARD) 혹은 스테로이드제를 복용하는 환자는 코로나19와 관련해 나쁜 영향은 없었다. 다만, 하루 10mg 이상의 고용량 스테로이드제를 복용하는 환자는 코로나19 감염률이 50% 증가하고, 감염되면 중증 악화 위험도는 70% 이상 높아졌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류마티스 질환에 관여하는 T세포가 서로 영향을 미치고, 감염되면 새로운 항원에 반응하는 능력이 떨어져 위험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세종대 이승원 교수는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이번 연구는 코로나19의 위험에 노출된 류마티스 환자들을 위한 보건의료 지침과 정책 개발의 객관적 근거 데이터로서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대병원 연동건 전문의는 “류마티스 질환과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연관성을 규명한 첫 연구”라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어 “류마티스 환자는 코로나19의 위험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예방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에 발표한 연구는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학술지 ‘란셋 류마티스학’(The Lancet Rheumatology) 온라인 최근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아이디병원, 8월 ‘안티에이징 달’ 선정… 리프팅ㆍ눈 성형 전문가 배치
“코로나 대응 헌신 강요 말고, 특수목적 공공병원 예산ㆍ인력 통제 해제하라”
[부음] 김성덕 남양주 현대병원 의료원장 모친상
국가대표체형교정센터, 한국인기브랜드대상 ‘체형교정’ 부문 수상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요법, 폐경 여성 환자 골밀도 낮춰”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