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화재시 '대피공간' 확인하세요"

박엘리 / 기사승인 : 2009-09-16 15:06:31
  • -
  • +
  • 인쇄
광주시소방방안전본부, 인명피해 줄이기 위한 홍보활동 아파트에 화재가 발생할 경우 '대피공간'을 반드시 확인해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소방안전본부는 이와 관련해 아파트 화재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각 가구내 설치된 경량칸막이와 대피공간에 대한 홍보활동을 펼친다.

지난 2007년부터 올해 8월말까지 광주지역에서 발생한 아파트 화재는 모두 310건으로 전체 화재의 30%를 차지하고 인명피해는 19명으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현행 건축법규에 따라 아파트 화재 발생시 현관으로 대피가 불가능할 경우 가구간 경계 벽을 망치 등으로 쉽게 파괴해 인접 가구로 대피할 수 있도록 경량칸막이나 가구내에 일정규모 이상의 대피공간이 설치돼 있다.

하지만 안전본부가 지난 4월 아파트단지 256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91.4%인 234가구가 옆집으로 대피할 수 있는 경량칸막이를 알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현장 확인 결과 대피공간이 세탁실 등으로 겸용하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이와관련해 시 소방안전본부는 시민들이 거주하는 아파트에 설치된 경량칸막이와 대피공간 위치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인식표지를 부착하고, 관리비 내역서와 리플릿 등을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시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화재 발생에 대비해 대피시설이 설치된 곳과 규모를 다시 한번 살펴보고 창고 등 용도로 사용하지 않기”를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엘리 (ellee@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미주신경성 실신 치료의 일상적 고찰…‘오늘 또 쓰러졌습니다’ 출간2021.11.22
인터넷신문자율공시기구-한국인터넷신문협회, 자율공시 확산 위한 MOU 체결2021.07.29
숭실사이버대-보훈복지의료공단, 상호 발전 위한 업무교류 협약 체결2021.07.02
[부고] 김진상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전북분원장 빙부상2021.04.05
[부고] 강보성 前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별세2021.03.1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