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아빠의 아이 미숙아 태어날 위험 높인다

강연욱 / 기사승인 : 2016-01-21 07:15:44
  • -
  • +
  • 인쇄
(사진=메디컬투데이DB)

임신중 아빠의 우울증이 미숙아 출산 위험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스웨덴 연구팀이 '국제산부인과학저널'에 밝힌 새로운 연구결과에 의하면 아빠가 되고자 하는 사람과 새로 아빠가 된 사람들이 우울증 발병 위험이 더 높고 이 같은 아빠의 우울증이 태어날 자녀에서 미숙아 출산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중 여성의 우울증은 저체중아와 미숙아 출산 위험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이미 규명된 바 있는 가운데 2007-2012년 사이 총 35만건 이상의 출생 기록을 분석한 이번 연구결과 엄마에서 새로 발병 혹은 재발한 우울증이 중등도 미숙아 출산 위험을 30-40%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빠에서 새로 발병한 우울증이 중증 미숙아 출산 위험을 38%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아빠에서 재발한 우울증은 미숙아 출산과 연관이 없고 오로지 새로이 발병한 우울증만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아빠의 우울증이 산모가 받는 정서적 지지를 제한할 수 있어 산모와 태아 모두에 해로운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우울증이 있는 여성들 보다 더 화를 잘 내고 흥분을 잘 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밝히며 "우울증을 앓는 남성들이 여성들 보다 전문가의 도움을 잘 찾지 않는 바 아빠가 되고자 하는 남성을 대상으로 한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메디컬투데이 강연욱 (dusdnr166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키 성형 수술, 부작용‧재수술 우려 낮추려면?
활동량 줄면서 아이들 키 성장에도 ‘악영향’…생활습관 바꿔야
수면, 학습 능력 강화시켜
성조숙증 원인 찾아 조기 관리 필요한 이유
어린이 틱장애, 초기에 치료해야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