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 치료제 '리클라스트' 골반골절 후 사망 예방

권선미 / 기사승인 : 2009-07-17 07:29:39
  • -
  • +
  • 인쇄
골다공증치료제인 노바티스의 리클라스트(Reclast)가 인체 면역계를 강화시켜 골반골절 후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듀크대 연구팀이 밝힌 연구결과에 의하면 골반골절 수술후 90일 내 리클라스트를 투여 받은 환자에서 사망율이 28% 가량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클라스트는 1년에 한 번 정맥으로 주사되는 약물로 골 소실 진행을 억제한다.

2111명 환자를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결과 또한 리클라스트가 추가 골절 발병 위험 역시 약 35% 가량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그 동안 골다공증 치료제가 사망율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왔지만 이 같은 결과가 이차 골절을 예방해서인지 다른 이유가 있어서인지는 정확히 규명되지 않아온 바 '골&미네랄연구저널'에 발표된 이번 연구결과 추가 골절 예방 효과가 사망율 감소에 단지 8%정도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2차 골절 예방과 다른 인자의 영향을 보정한 후에도 여전히 리클라스트를 투여 받은 환자에서 사망율이 23%가량 낮은 것으로 나타난 바 다른 기전이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라고 추정하며 이번 연구결과 "리클라스트를 투여 받은 환자들이 골반골절 수술후 부정맥이나 폐렴등의 부작용이 발생하더라도 체내 면역기능이 강화 사망위험이 낮다"라고 밝혔다.

미국내에서만 매년 골반골절 수술을 받은 환자 34만5000명중 약 25% 이상이 골절 발병 1년내 사망하는 바 대부분의 사인은 심장마비나 부정맥, 뇌졸중등의 심혈관원인이나 폐렴등의 감염, 암 등이다.

연구팀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리클라스트가 체내 면역기능과 염증에 영향을 미쳐 감염과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추정했다.

메디컬투데이 권선미 (sun3005@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속쓰림 치료제, 잇몸병에 효과 보여2021.11.17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 알츠하이머로 인한 기억력 감퇴에 효과2021.11.14
애드유헬름의 알츠하이머 치료 효과 반응 엇갈려2021.11.13
안전성과 효과 입증된 화이자 코로나19 치료제2021.11.10
심장질환과 당뇨병 확률, 고전적 환각제로 낮출 수 있을까?2021.11.0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