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이명박 정권 인사는 망사(亡事)"

김록환 / 기사승인 : 2009-07-16 18:10:25
  • -
  • +
  • 인쇄
노동부 이영희 장관이 무책임과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비판이 높아지고 있다.

민주노동당은 16일 논평을 통해 "노동부 이영희 장관이 15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비정규직법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는 법이 아니다'라거나 '법으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은 법 만능주의다' 등등의 무책임한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논평에서 민노당은 "이영희 장관이 '해고대란'이라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국민들을 불안하게 한 데 대해 사죄하기는 커녕 '대란의 개념은 큰 사건이 아니라 조용하게 일어나기 때문에 대단히 심각하다는 뜻'이라고 밝히는 등 자신에게 유리하게만 해석하는 MB식의 개념정리를 황당장관에게서 듣게 될 줄은 미처 몰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로 이같은 이영희 장관의 행보에 보다 못한 한 시민단체에서 '직무유기'죄로 이영희 장관을 고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민노당은 '직무유기'에 추가로 '허위사실유포'죄도 함께 걸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민노당은 "이영희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것은 더 이상 재론의 여지가 없으며 100만 해고설을 유포한 책임과 비정규직 법 관련해 직무를 유기한 책임에 대해 응당한 죄값을 치러야 한다"며 "이명박 정권의 인사(人事)는 만사(萬事)가 아니라 망사(亡事)"라고 주장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록환 (cihura@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 철통보안 “전 세계가 지켜보고 있기 때문”2013.02.25
대한민국의 가장 행복한 일꾼, MB 5년간의 임기 끝 소회 밝혀2013.02.18
박지원 의원, 트위터 "광주 XX들아" 욕설논란 사과2013.02.16
이마트 본사 압수수색, 노조원 사찰 의혹..내부 문서 등 확보2013.02.07
일본 독도 전담부서 신설..한국 정부 “즉각 철회할 것 촉구”2013.02.0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