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게임·카드게임' 많이 하면 인지기능 저하 늦춰져

고동현 / 기사승인 : 2019-11-29 06:25:31
  • -
  • +
  • 인쇄
▲카드와 체스, 빙고, 보드게임 등이 고령 성인들에서 인지기능을 개선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스톡)

카드게임과 보드게임 같은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는 비디지털 게임(non-digital game)들이 고령 성인들에서 인지기능을 개선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애든버러대학 연구팀이 '노인학저널'에 밝힌 1936년에 태어난 1091명을 대상으로 11세 시작해 이들이 70, 73, 76, 79세가 됐을시 14개의 표준적 인지기능 검사를 해 인지기능을 평가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연구결과 카드와 체스, 빙고, 보드게임 등을 70대에 가장 많이 한 사람들이 고령기 건강하게 인지기능을 유지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70대에 아날로그 게임을 더 자주 한 사람들이 11세부터 70대까지 상대적으로 인지기능 저하가 덜하고 70-79세 사이 인지기능 저하도 덜 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고령기 카드게임 등의 액티비티 활동에 더 자주 참여하는 것이 향후 사고력을 더 개선하는 것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스트레스로 인한 노화의 완화 요인 제시2021.12.12
피부 노화, 피부 서식 미생물에 영향 받아2021.11.13
일부 인지 능력, 노화에 따라 향상되기도2021.08.31
적혈구, 노화 방지의 비밀?2021.06.24
고령 환자, 분야별 협진 시스템으로 토탈케어 필요2021.03.2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