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절반 이상 앓는 소화불량 '침' 맞으면 좋아진다

김지효 / 기사승인 : 2009-06-11 08:02:43
  • -
  • +
  • 인쇄

임산부에서 흔히 나타나는 증상인 소화불량 증상을 더는데 있어서 침을 맞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1일 일본 연구팀이 'Acupuncture Medicine'저널에 밝힌 소규모 연구결과에 의하면 임신중 호르몬 변화로 인해 흉통, 위통, 위산역류, 방구등의 증상이 생기는 소화불량 증상을 개선하는데 있어서 침술이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임산부의 45~80% 가량이 이 같은 소화불량 증상을 보이며 특히 임신이 진행될 수록 이 같은 증상은 더 흔하게 된다. 또 많은 임산부들이 태아에 해가 미칠 것을 우려 임신중에는 약물을 복용할 것을 꺼린다.

연구팀은 대부분의 이 같은 임신중 소화불량 증상이 비록 심하지 않더라도 삶의 질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바 약물 복용이 부담스럽다면 침을 맞을 것을 권했다.

반면 연구팀은 "침이 실제 임신중 소화불량에 이로운지를 확증하기 위한 추가적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지효 (bunnygirl@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미·잡티 레이저 치료, 정확한 진단 후 자신에게 맞는 방법 선택해야2021.12.01
여성 환자가 90% 이상인 방광염, 소변 참는 습관부터 고쳐야2021.12.01
요실금 저절로 낫는다? 치료 원한다면 손놓지 말아야2021.11.30
여성들의 감기라고 불리는 질염, 치료 필요한 이유2021.11.29
지긋지긋한 외음질염, 비대한 소음순이 원인?2021.11.2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