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기 경미한 청력 감소, 인지기능 저하와 관계 있다

박세용 / 기사승인 : 2019-11-15 07:29:04
  • -
  • +
  • 인쇄
▲ 노년기의 가벼운 청력감소라도 인지기능의 저하와 유의한 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이미지스톡)

난청으로 진단될 만한 기준에 못 미치는 청력감소라도 노년기의 인지능력 감소와 관련돼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5일 미국 뉴욕의 콜롬비아 대학교 의학센터(Columbia University Irving Medical Center) 연구팀이 ‘JAMA 이비인후과학-두경부외과(JAMA Otolaryngology-Head & Neck Surgery)’ 저널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645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노화에 의한 난청과 인지 능력 감소와의 관계가 매우 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히스패닉 사회 보건 연구(HCHS)와 국가 건강 및 영양 조사(NHANES)로부터 50세 이상의 총 6451명에 대한 청력검사와 인지능력검사 결과 데이터를 수집했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청력의 감소와 인지기능점수의 저하는 유의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인지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인구학적 요인과 심혈관계 위험인자들의 영향을 배제했을 때도 이 상관관계는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속삭이는 정도의 소리를 인지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경우 정상 범위의 청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 비해 주의 집중 및 반응속도 부문의 점수가 6점 이상 낮게 측정됐다.

연구팀은 현재 난청이 나타난 고령자들을 대상으로 난청을 치료했을 때와 치료하지 않았을 때 인지기능이 저하되는 정도에 차이가 나타나는지를 알아보는 무작위 임상시험을 실시중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마라톤 선수들이 한 걸음을 내딛는데 많은 노력이 필요하면 멀리 못 뛰듯, 뇌도 마찬가지”라고 언급하며 “청력 감소가 있는 사람들은 언어를 듣고 해석할 때 뇌에서 더 많은 노력들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세용 (seyong7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스트레스로 인한 노화의 완화 요인 제시2021.12.12
피부 노화, 피부 서식 미생물에 영향 받아2021.11.13
일부 인지 능력, 노화에 따라 향상되기도2021.08.31
적혈구, 노화 방지의 비밀?2021.06.24
고령 환자, 분야별 협진 시스템으로 토탈케어 필요2021.03.2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