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냉장고엔 세균이 '바글바글'

신현정 / 기사승인 : 2009-04-08 10:09:35
  • -
  • +
  • 인쇄
식약청-소시모, '한 달에 한 번 냉장고 청소하기' 캠페인 전개 식품저장시 주로 사용하는 냉장고의 미생물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상당수의 냉장고에서 식중독균 등 세균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과 소비자시민모임이 공동으로 전국 2천명의 주부를 대상으로 실시한 냉장고 사용실태 조사 결과 63.6%의 주부는 냉장고에 식품을 보관하면 안전하다고 믿고 있지만 위생관리는 제대로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식약청은 50가구의 냉장고에서 미생물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냉장고에 보관 중이던 14가구(28%)의 냉장고 4개 식품에서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으며 22가구의 냉장고 바닥과 벽면에 음식물 자국이 그대로 남는 등 냉장고 관리 소홀로 식중독 위험이 높은 것으롤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소시모와 공동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주부의 63.6%가 냉장고에 식품을 보관하면 안전할 것이라고 믿지만 먹던 음식 그대로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거나(69.1%), 냉장고 청소를 두세 달에 한 번꼴(57.2%)로 하는 등 냉장고의 위생 및 안전 사용에는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조사대상 주부의 6.6%가 냉장실에 보관 중이던 식품을 섭취한 후 배탈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돼 가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식중독 방지를 위해 냉장고의 안전 사용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청과 소비자시민모임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가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식중독 방지를 위해 소비자들이 냉장고를 안전한 사용을 위해 '소비자가 반드시 지켜야 할 냉장고 안전수칙 10가지'를 공개하고 주의를 당부했다.


① 냉장고 보관 전 이물질이나 흙을 깨끗이 제거하자.
② 냉장고에 있는 식품을 취급할 때는 손을 깨끗이 하자.
③ 식품표시사항(보관방법)을 확인한 후 보관하자.
④ 햄, 두부 등은 개봉후 밀폐보관하고 빨리 먹도록 하자.
⑤ 먹다 남은 식품은 재가열한 후 냉장고에 보관하자.
⑥ 냉장고 보관음식은 70℃에서 3분이상 재가열 후 섭취하자.
⑦ 냉동보관식품은 냉장실에서 해동하거나 전자레인지를 사용하자.
⑧ 냉장실 온도는 5℃ 이하로 유지하자.
⑨ 냉장고 보관식품의 양은 냉장고 용량의 70% 이내로 하자.
⑩ 냉장고는 최소한 한달에 한번 청소하자.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hjshi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어르신, 식품‧건강기능식품 허위‧과대광고에 속지 마세요”2021.11.28
세계로 뻗은 한식…외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음식은 ‘한국식 치킨’2021.11.28
BBQ, 전북 장수군과 농특산물 활용 제품개발 상생협약2021.11.26
농심, 이병학 대표이사 내정…신동원 회장 장남 상무 승진2021.11.26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 올수와 ‘폐식용유 리사이클링’ MOU 체결2021.11.2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