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걷는 중년 조기 사망 위험 높아

고동현 / 기사승인 : 2019-10-13 06:51:34
  • -
  • +
  • 인쇄
▲ 중년기 느리게 걷는 사람들이 조기 노화의 증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이미지스톡)

중년기 느리게 걷는 사람들이 신체적으로나 인지적으로 노화가 일찍 오는 증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듀크대학 연구팀이 'JAMA Network Open'지에 밝힌 904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45세경 보행 속도가 느린 것이 조기 노화의 증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MRI 검사 결과 45세 경 걸음 걸이가 느린 사람들이 뇌 용적이 더 작고 피질 두께가 얇고 피질 영역도 작고 백색질 병변은 더 많아 뇌가 생체 연령 보다 더 노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진상 얼굴 외관을 본 패널들의 의견에서 이 같이 중년기 걸음 걸이가 느린 사람들이 더 늙어보이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밖에 전반적인 심호흡계 건강과 면역계 건강과 잇몸과 치아 건강이 보행 속도가 느린 사람들이 빠르게 걷는 사람들 보다 더 나빴으며 특히 최대 보행 속도에서 이 같은 연관성은 특히 더 분명했다.

한편 3세 당시 지능지와 수용형 언어(receptive language), 운동능력과 정서와 행동 조절이 향후 보행 속도를 예측케 할 수 있어 성인기 느리게 걷는 사람들이 어릴 적 이 같은 지표들이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70-80세 느리게 걷는 사람들이 빠르게 걷는 사람들 보다 일찍 사망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학동기 이전 부터 중년기 까지에도 느리게 걷는 것도 연관성이 있음이 확인됐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스트레스로 인한 노화의 완화 요인 제시2021.12.12
피부 노화, 피부 서식 미생물에 영향 받아2021.11.13
일부 인지 능력, 노화에 따라 향상되기도2021.08.31
적혈구, 노화 방지의 비밀?2021.06.24
고령 환자, 분야별 협진 시스템으로 토탈케어 필요2021.03.2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