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대학 성비위 123건…17% 의대서 발생

신현정 / 기사승인 : 2019-10-11 02:05:21
  • -
  • +
  • 인쇄
박찬대 의원 “실효성 높인 교수 대상 성교육 프로그램 필요” 대학에서 성비위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의대에서도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대학교원의 성비위 징계현황’ 자료에 따르면 4년제 대학 123개교 중 65개교(52.84%)에서 성비위 사건이 발생했다.

더욱이 전국 193개 4년제 대학 중 123개교만 회신하고 서울권 주요 사립대학들을 비롯한 70개 대학이 회신을 하지 않아 실제 성비위 사건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성비위 징계를 실시한 65개교에서 123건의 성비위 사건이 있었고, 이 중 해임이나 파면의 중징계는 65건이었다.

특히 예술대학과 의과대학에서 성비위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123건 중 예체능대학이 22건(17.88%), 의과대학이 21건(17.07%)이었다.

연도별로는 2016년 16건, 2017년 37건, 2018년 47건, 2019년 7월 기준 23건으로 뚜렷한 증가추세를 보였다.

박찬대 의원은 “대학에서 교수들을 대상으로 성교육을 하고 있지만 온라인 클릭 몇번이면 교육이수가 된다거나 성폭력 관계 법률만 나열하는 등 형식적이라는 비판이 있다”면서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교수 대상 성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choice051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립대병원 공공임상교수 150여명 선발…7월 의료기관 배치
전장연, 장애인평생교육법·특수교육법 제·개정 촉구
女 선원 ‘임산부 정기건강진단’ 법적 보장 추진
교내 확진자 접촉자 검사, 7일내 3회→5일내 2회 완화
“학교급식 영양사, 無 방사능‧항생제‧GMO 급식에 긍정적”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