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장기요양시설 한달 실태조사, 2차 경고 후 지정취소

김범규 / 기사승인 : 2008-08-23 15:27:30
  • -
  • +
  • 인쇄
보건복지가족부(이하 복지부)는 전국의 장기요양기관에 대한 각종 민원을 줄이고 시설이나 서비스 질 개선을 위해 시설 실태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노인장기요양보험이 실시된지 한 달째가 되가고 있는 현 시점에서 이용자 부담이 높거나 선별입소과정에서 치매 노인을 거부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는 민원들이 끊이지 않고 있는 상태.

이에 복지부는 등급판정의 객관성과 명확성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등급 외 판정자들에 대해서는 건보공단이나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에 연계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11일부터 9월까지 시설과 설비가 적정하게 갖춰져 있는지 청소상태나 통풍장치, 냄새 등 환경적인 요소가 제대로 정비돼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각 시설은 침실에는 각 노인당 하나씩 자신의 사물함이 있는지, 노인 2.5명당 1명의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 인력이 준비돼 있는지, 구입단가로 받도록 돼 있는 식재료비는 제대로 받고 있는지, 목욕시설은 어떤지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만약 부적절한 기관이 발견되면 시군구에서 1차 경고를 한 후 2차 경고까지 문제가 지속되면 요양병원 지정취소의 불명예를 안게 된다.

한편 실태조사 결과는 9월말 경 나올 예정이며 이후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의 발전대책을 마련하는 등 법적 보완책도 마련할 방침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범규 (bgk11@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 가나·잠비아도 10일부터 입국 제한2021.12.09
겨울철 심뇌혈관질환 사망자, 10년간 10만3935명 발생2021.12.09
政, 재택치료 의료기관 '의원급'으로 확대 추진2021.12.09
‘포스트 코로나’ 일상회복 위한 바이오헬스 발전방안 논의2021.12.08
식약처장 “방역용 의료기기 ‘신속심사‧조건부 허가’ 추진”2021.12.08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