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사람이 더 빨리 늙는다

박세용 / 기사승인 : 2019-09-22 20:29:29
  • -
  • +
  • 인쇄
▲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이 노화의 속도가 빠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이미지스톡)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이 더 빨리 늙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2일 덴마크 코펜하겐(Copenhagen) 대학교 연구팀이 ‘유럽 노화 저널(European Journal of Ageing)’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5575명의 성인들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금전적인 어려움을 겪은 성인들이 연령에 비해 노화의 정도가 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노화의 정도를 판단하는 기준으로서 신체능력과 인지능력, 혈중 염증수치를 나타내는 CRP(C-reactive protein)로 설정했다.

연구에 참여한 5575명의 성인들 중 18%는 가난을 경험한 적이 있는 사람들이었고, 연구팀은 대상자들을 나라 전체 평균보다 소득이 60%가 낮은 기간을 4년이상 경험한 사람들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 두 그룹으로 나눠 노화의 정도를 비교했다.

연구결과 소득이 낮았던 기간이 4년이상인 그룹의 사람들은 금전적인 어려움을 겪은 적이 없는 그룹에 비해 운동능력 및 인지능력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고, 혈중 CRP(C-reactive protein)등의 염증수치는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젊은 시절 가난을 겪은 사람들에 비해 나이가 든 후 직장을 잃고 금전적인 어려움을 겪은 사람들이 나이에 비해 노화의 정도가 더 심한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는 나쁜 재정상태가 빠른 노화의 지표임을 알려준다”라고 언급하며 “더 빨리 늙는다는 것은 의료 서비스에 지출하는 비용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경제적 어려움이 지속되는 것을 막을 예방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세용 (seyong7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스트레스로 인한 노화의 완화 요인 제시2021.12.12
피부 노화, 피부 서식 미생물에 영향 받아2021.11.13
일부 인지 능력, 노화에 따라 향상되기도2021.08.31
적혈구, 노화 방지의 비밀?2021.06.24
고령 환자, 분야별 협진 시스템으로 토탈케어 필요2021.03.2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