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반골절등 골절 "골수" 제거하면 뼈 회복 빨라진다

조고은 / 기사승인 : 2008-04-06 12:40:12
  • -
  • +
  • 인쇄
뼈의 중심부에서 골수를 제거하는 것이 뼈를 더욱 튼튼히 만들어 골절을 치료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예일대 연구팀이 '뉴사이언스트'지에 발표한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골수가 뼈 회복에 도움이 되는 줄기세포를 풍부히 함유하고 있음에도 이 같은 골수를 제거하는 요법이 뼈가 더욱 빨리 회복하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체내 커다른 뼈들 대부분은 새로운 혈액세포가 생산되는 골수가 모이는 공동을 가지고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마취된 쥐의 긴 뼈내 구멍을 뚫어 골수를 제거한 후 일부 쥐들에게는 새로운 뼈 성장을 자극하는 호르몬을 투여한 후 X-레이를 이용 뼈가 어떻게 회복되는 지를 관찰했다.

연구결과 부갑상선호르몬이라는 뼈성장을 자극하는 호르몬이 투여된 쥐와 투여 되지 않은 쥐 모두 처음에는 골수가 차지하던 공간에 새로운 뼈 물질이 생기기 시작했다.

그러나 호르몬이 투여되지 않은 쥐들의 경우에는 이 같은 새로운 뼈가 몇 주내 사라져 다시 골수로 채워진 반면 호르몬이 투여된 쥐들은 뼈가 계속 자라 골수를 대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또한 부갑상선호르몬으로 처치된 뼈의 전체적인 뼈 강도가 본래 뼈 보다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같은 방법에 의해 뼈 밀도 감소에 의해 약화된 뼈내 새로운 뼈가 빨리 자라게 할 수 있다고 밝히며 이를 통해 노인들의 경우 골반관절대체술 같은 큰 수술을 받지 않았도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조고은 (eunisea@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운동 후 무릎이 시큰시큰…원인은 ‘슬개골연골연화증’2021.12.01
겨울철 ‘발목 염좌’ 방치하면 발목불안정증후군 위험 높인다2021.12.01
중앙대병원 박용범 교수, 운동계줄기세포재생의학회 최우수 논문학술상 수상2021.12.01
노년층에 치명적인 겨울철 낙상 사고…예방과 빠른 대처가 중요2021.11.30
‘현대인의 고질병’ 허리디스크 원인과 치료법2021.11.3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