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R&D 인력 산업현장 고용유지 15.4% 감소

이한솔 / 기사승인 : 2018-10-22 08:32:18
  • -
  • +
  • 인쇄
최인호 의원 "여성 R&D 인력 취업률 제고 위한 개선방안 필요" 산업현장에 진출한 여성 R&D 인력의 고용유지율이 1년 만에 15.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현장 여성 R&D 인력참여 확산기반 구축’ 사업은 2015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산업기술 R&D 기술료를 재원으로 하는 '산업기술진흥 및 사업화촉진기금(산촉기금)'사업의 일부이다.

이 사업은 여성 연구인력의 활용도를 제고하여 중소·벤처기업의 연구 인력난을 해소하는 한편, 여성 연구인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있다.

22일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실에 따르면, 산업현장 여성 R&D 인력참여 확산기반 구축 사업 중 미취업 신진여성연구원에 대한 취업지원(인건비 지원)의 경우 2015년 취업지원자 33명 가운데 25명이 고용을 유지하여 고용유지율이 75.7%였으나, 2016년에는 취업지원자 101명 중 61명만이 고용을 유지하여 고용유지율이 60.3%로 감소했다.

여성 R&D인력의 산업현장 진출 지원은 중소·벤처기업의 R&D 과제 수행을 위하여 신진 여성연구원을 채용할 경우 이에 필요한 인건비를 지원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고용유지율이 감소하는 원인은 이를 집행하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2016년부터 취업지원 수를 늘리면서 1인당 지급하는 인건비와 지원기간을 줄여 기업들의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최인호 의원은 “1년 만에 고용유지율이 10% 이상 감소한 것은 문제가 있다”며 “여성 R&D 인력의 취업률 제고를 위하여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에게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등의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lhs783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현숙 여가부 장관 후보, 성인지 교육 이수 내역 등 제출 거부"
'수사·재판 과정서 스토킹 피해자 정보 유출시 삭제 근거 마련' 추진
성차별 용어 '성적 수치심→사람 신체를 성적 대상으로 하는' 개선 추진
‘메타버스 등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 아동·청소년 성착취 발견시 신고 의무화’ 추진
올해부터 저소득층 생리용품 구매 지원 연령, '만 9~24세'로 확대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