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여성 인권보호 및 증진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이한솔 / 기사승인 : 2018-10-16 08:18:13
  • -
  • +
  • 인쇄
서울시 영등포구는 오는 23일 여성 인권보호 및 증진을 위한 인권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일상생활 속 성차별적 요소와 관행을 재조명하고 양성평등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자리는 여성단체 전문가와 주민 등 100여명이 함께 모여 영등포구 여성인권정책 추진방향과 과제에 대해 논의한다.

토론회는 영등포구 인권위원회 장석일 위원장이 진행을 맡는다. 먼저, 이선민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이 ‘여성인권의 현주소와 정책적 방향’에 대한 기조발제를 통해 우리나라 여성인권의 현황과 지속적이고 평등한 발전방향에 대해 살펴본다.

이어 서민순 한국성인지예산네트워크 대표가 ‘영등포구 여성인권 증진을 위한 과제와 전망’을 주제로 발제한 뒤, 각 분야별 전문가들이 나서 세부적인 여성 인권보호 방안에 대해 지정토론을 펼친다.

▲강현덕 영등포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사무국장의 ‘취약계층 여성의 보호 및 자립지원’ ▲백정연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사회사업팀 대리의 ‘출산부터 육아까지 임산부 인권 강화’ ▲정희주 영등포구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의 ‘여성 사회참여 기회 확대’ ▲김정아 영등포구청 가정복지과장의 ‘여성친화도시 사업 활성화’ 순으로 여성 인권정책의 문제점과 개선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한다.

지정토론이 끝나면 토론에 참석한 주민 또는 여성인권 관계자들의 질의응답과 다양한 의견을 제안하는 자유토론이 이어진다. 토론회에서 논의된 정책 제언 및 건의 사항 등은 향후 여성 정책 수립 시 반영할 계획이다.

이번 토론회는 인권단체, 여성 관련 기관뿐만 아니라 인권에 관심 있는 주민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토론회는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불합리하게 차별받는 사회적 구조를 인식하고 성 평등 정책의 방향성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전문가 및 지역주민과의 지속적인 인권 소통으로 사각지대 없는 인권도시 영등포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lhs783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현숙 여가부 장관 후보, 성인지 교육 이수 내역 등 제출 거부"
'수사·재판 과정서 스토킹 피해자 정보 유출시 삭제 근거 마련' 추진
성차별 용어 '성적 수치심→사람 신체를 성적 대상으로 하는' 개선 추진
‘메타버스 등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 아동·청소년 성착취 발견시 신고 의무화’ 추진
올해부터 저소득층 생리용품 구매 지원 연령, '만 9~24세'로 확대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