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기식 부작용 보고 1위 ‘위장관 부작용’

박지혜 / 기사승인 : 2013-04-09 00:48:32
  • -
  • +
  • 인쇄
작년 건기식 부작용 보고 전년보다 감소 위장관 부작용이 건강기능식품으로 인한 부작용 추정사례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2012년 건기식 부작용 추정사례'에 따르면 지난해 건기식에 의한 부작용 보고는 총 123건이었다. 이는 전년 326건에 비해 절반 이하로 줄어든 수치다.

부작용 증상별 현황을 보면 위장관 부작용이 4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피부 31건 ▲뇌신경·정신관련 21건 ▲간·신장·비뇨기 각 8건 순이었다.

건기식으로 인한 부작용에 대해서는 치료받는 환자보다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는 환자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응답자 58명 중 28명은 부작용으로 인해 병원에서 치료(25명)를 받았거나 약국에서 치료제를 구입해 복용(3명)한 반면, 30명은 어떤 치료도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지혜 (jjnwin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부, 수입 신선란 3000만개 수입 조치…“계란 수급 불안심리 안정”2021.12.09
웰리아 “생강 추출 유산균주 분리·동정 성공”2021.12.09
매일유업, 성장기 어린이 영양보충 위한 ‘키즈부스트’ 출시2021.12.08
오뚜기, '초간편 감자수제비 키트' 출시2021.12.08
정부가 中企 건강기능식품 연구과제 사전검토부터 임상까지 R&D 전주기 밀착 지원한다2021.12.0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