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크' 좋아하다 '심장병' 걸릴라

김진영 / 기사승인 : 2013-04-08 13:16:24
  • -
  • +
  • 인쇄



소고기 같은 붉은 육류 속에 든 화학물질이 심장을 손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클리블랜드클리닉 연구팀이 '네이쳐'지에 밝힌 연구결과 스테이크와 베이컨등을 과도하게 섭취하는 것이 심장에 왜 해로운지가 설명가능해졌다.

연구결과 붉은 육류 속에 든 카르니틴(carnitine) 이라는 성분이 장내 세균에 의해 분해되 혈중 콜레스테롤을 높이고 심장질환 발병 위험을 높이는 일련의 반응이 시작되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동안 진행된 각종 연구결과 규칙적으로 붉은 육류를 섭취하는 것이 건강을 해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잇는 바 가공육을 보존하는 방식과 포화지방이 심장장애를 유발하는 원인일 것으로 그 동안 생각되어 왔다.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 포화지방과 가공육 보존 방식외 카르니틴이라는 물질이 심장장애를 유발하는 원인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장내 세균이 카르니틴을 섭취할 수 있어 카르니틴이 분해된 가스가 간으로 들어가 TMAO 라는 물질로 변형되 혈중 지방성분이 쌓이게 만들어 결국 심장질환과 사망을 초래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론적으로 카르니틴을 섭취하는 세균을 줄이는 것이 붉은 육류 섭취에 의한 심장질환 위험을 낮출 수 있는 바 채식주의자들이 대개 육류를 먹는 사람들 보다 카르니틴을 분해할 수 있는 세균을 더 적게 가지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yellow83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채식 위주 식단일수록 온실가스 배출량 적어2021.11.27
버려지던 ‘콩깍지’ 이소플라본 다량 함유…항산화‧항염증‧항비만 효과2021.11.25
1인 가구 공통점은?…결식 위험 크고 식생활 만족도 낮아2021.11.24
美 연구팀 "비타민D와 오메가3, 자가면역질환 발병 낮춰"2021.11.20
다어이트에 좋은 유산균 가득한 '김치'는 요리보다 생으로 드세요2021.1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