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서적] 에필리아가 들려주는 뇌전증 이야기

편집팀 / 기사승인 : 2013-03-27 11:24:08
  • -
  • +
  • 인쇄
에필리아 편집위원회 / 범문에듀케이션 / 19,000원 뇌전증은 사람의 뇌에 정상적으로 흐르고 있는 전기현상에 일시적인 교란이 일어나는 질환으로 치료가 힘들고 사회생활에 제약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약물치료, 수술치료로 대부분 증상을 조절하고 치료가 가능한 병이다.

최근 출간된 ‘에필리아가 들려주는 뇌전증 이야기’는 뇌전증에 대한 충실한 정보를 제공하고 뇌전증이 갖는 사회적인 영향을 분석해 뇌전증에 대한 사회적 낙인을 벗기고 뇌전증 환우의 치료에도 도움을 주는 책이다.

이 책은 의학적 전문지식이 없는 독자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문용어들을 풀어 설명했으며 만화 그림을 다양하게 추가해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이 책은 ▲뇌전증 바로 알기 ▲소아청소년 뇌전증 ▲뇌전증에 수반된 사회적 문제들 ▲에필리아 소개 등 4부로 나눠 학술적·법률적 범위를 넘어 환우들과 가족 그리고 모든 사람들에게 뇌전증을 구체적이고 친근하게 소개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이상건 교수는 “뇌전증이 난치병이라는 사회적 편견은 환자들의 정상적인 생활을 방해할 뿐 아니라 올바른 치료를 받는 데에도 큰 걸림돌이 된다. 아무쪼록 이 책이 이러한 사회의 그릇된 인식을 바로잡고 환우 여러분 모두가 올바르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데 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책의 저자인 ‘에필리아’는 뇌전증을 전문으로 진료하는 국내 신경과 소아청소년과 교수들이 주축이 돼 운영하는 인터넷 뇌전증 포털 사이트이다. 2003년 첫 오픈 이후 뇌전증과 관련된 최신의학 강좌 및 치료방법 소개는 물론 뇌전증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와 지식을 제공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편집팀 (editor@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간 뇌 모사한 ‘혈관-뇌 장벽 칩’ 개발2021.12.01
빛으로 뇌 기능 및 행동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광유전학 기술 개발2021.12.01
알츠하이머 약물 전달 막는 뇌혈관장벽 개방 시술…안전성 확인2021.11.30
뇌동맥류 의심 증상, 코일시술 후에도 두통·어지럼증 있다면 혈류장애 의심2021.11.29
면역세포 통한 운동의 인지능력 보존 기전 밝혀져2021.11.27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