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위반 단속 강화

박민욱 / 기사승인 : 2013-03-25 06:00:09
  • -
  • +
  • 인쇄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개정안 입법예고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위반행위를 심심치않게 볼 수 있었지만 이젠 그런 모습을 보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25일 보건복지부는 건축허가시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 확인을 의무화하는 등의 내용을 중심으로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마련,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장애인 편의증진법은 장애인 등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시설 및 설비를 이용하고 정보에 접근하도록 보장함으로써 이들의 사회활동참여와 복지증진을 도모하기 위한 법으로, 이번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건축허가시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기준에 맞게 설계되었는지를 확인하도록 함 ▲주정차 단속담당 공무원 등으로 하여금 장애인 전용주차구역 위반사항을 단속할 수 있도록 함 ▲시설주(건물주) 및 건축사사무소 관계자에 대하여 장애인 편의시설에 대한 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 규정 신설 ▲장애인 편의시설이 우수하게 설치된 시설에 대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근거 신설 ▲편의시설이 적정하게 설치되었는지 확인하는 업무 등을 보건복지부장관이 정하는 법인이나 단체에 위탁할 수 있도록 한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금번 개정안 시행으로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위법 주차하는 차량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어 장애인의 전용주차구역 이용을 보장하며 건축허가시 편의시설 설치를 보다 철저히 확인토록 함으로써 편의시설 적정설치율을 높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장애인편의시설 필요성에 대한 시설주와 건축관계자의 인식을 개선함으로써 장애인의 편의증진 및 사회참여 활동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박민욱 (hopewe@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아동‧청소년 건강생활 실천 위한 ‘학교 기반 비만 예방 프로그램 운영 가이드라인’ 발간2021.12.09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 가나·잠비아도 10일부터 입국 제한2021.12.09
겨울철 심뇌혈관질환 사망자, 10년간 10만3935명 발생2021.12.09
政, 재택치료 의료기관 '의원급'으로 확대 추진2021.12.09
‘포스트 코로나’ 일상회복 위한 바이오헬스 발전방안 논의2021.12.08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