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아르바이트생 고용한 사업장 85.8%, 노동관계법 위반

김보라 / 기사승인 : 2013-03-12 16:00:00
  • -
  • +
  • 인쇄
고용노동부, 금품미지급-성희롱예방 교육 미실시 등 법 위반 다수 적발 청소년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한 사업장의 85.8%가 노동관계법을 위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청소년 아르바이트생의 근로환경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제고되고 있는 가운데 고용노동부는 지난 겨울방학 기간 동안(1월 7일∼2월 28일) 연소자, 대학생을 다수 고용하는 사업장 919개소를 대상으로 노동관계법 위반여부에 대한 감독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감독결과 ▲근로조건 명시 위반 595건 ▲금품관련 위반 307건 ▲근로시간 제한 관련 위반 64건 등 법 위반 건수가 2756건(789개소, 85.8%)에 이르는 등 기본적인 근로조건이 지켜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밖의 위반사항을 보면 ▲최저임금 주지의무 위반 584건 ▲성희롱 예방교육 의무 위반 331건 ▲기타 876건 등이다.

고용노동부는 이번에 적발된 사업장에 대해 미지급 금품을 지급토록 조치(체불금품: 7억6700만원)하는 등 시정지시하고 미 이행시 사법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청소년 아르바이트 사업장에 대한 지속된 홍보와 지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업주들의 인식이 부족한 것으로 보고, 앞으로 감독 대상을 대폭 확대(2013년 3800개소)할 뿐만 아니라 방학기간은 물론 학기 중에도 상시적으로 감독을 실시하고, 법 위반 사업장에 대해서는 확인감독을 실시하는 등 사후관리를 철저히 해 6개월 이내에 동일 법 위반이 재발될 경우 즉시 사법처리하는 등 처벌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태희 근로개선정책관은 “우리 청소년들이 어리고 노동관계법을 잘 알지 못하는 점을 이용해 부당한 처우를 하는 사업주에 대해서는 상시 감독실시 등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여 엄정하게 조치해 나가겠다”고 밝히면서 “부당한 처우를 당했을 때는 온라인 매체(법 안 지키는 일터 신고해~앱, 청소년 신고 대표전화 1644-3119번) 또는 알바신고센터나 지방고용노동관서에 적극적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bol82@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학교급식 종사자 13명 폐암 산재 승인… ‘55세 이상‧10년 초과’ 건강진단 기준 마련2021.12.08
임신 중 태아 건강손상 ‘산재’ 인정 법안…환노위 통과2021.12.03
청소년 노동인권 사고 이어지는 세 가지 이유는?2021.12.01
보훈보상대상자 지원법상 ‘재해사망’→‘재해순직’으로 변경 추진2021.11.24
특고 고용보험 50만명 가입…보험설계사 57.8% 차지2021.11.23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