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경 파라핀종과 바셀린종 새로운 치료법 주목

김진영 / 기사승인 : 2013-02-25 10:58:20
  • -
  • +
  • 인쇄
박종관 교수팀 논문, SCI 저널에 거재돼 학계에서도 관심 전북대병원 비뇨기과 박종관 교수팀의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한 논문이 저명한 SCI 저널에 거재돼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논문은 음경의 배면 피부의 괴사로 인해 치료가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진 음경의 파라핀종과 바셀린종에 대한 효과적 치료 방법을 제시했으며 ‘음경 파라핀종에서 음경 배면의 피부 괴사를 막기 위한 새로운 수술기법’이라는 논문은 비뇨기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가운데 ‘UROLOGY’지에 2월 호에 게재됐다.

음경의 파라핀종과 바셀린종은 음경의 확대를 통해 성적 불만족을 해결하려는 잘못된 생각으로 비 의료인에 의해 음경내 파라핀이나 바셀린을 주입해 생기며 조직의 심한 염증 반응과 조직의 손실, 압박 괴사를 일으킨다.

기존의 수술법들은 괴사된 피부 조직을 제거하고 음낭피부판을 이용하여 음경 배면에 T자 형태의 봉합술을 시행하였으나,T자 형태 봉합 부위는 혈류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수술 후 피부가 괴사되는 합병증이 있었다.


하지만 박교수팀은 T자 형태의 봉합술을 시행하지 않고 음낭의 피부판을 음경으로 올려서 일자 형태의 봉합술을 시행하고 음낭 부위에 추가로 역의 V자 형태의 봉합술을 시행하였다. 그로 인해 새로운 수술법으로 치료 받은 모든 환자에서 음경 배면의 피부 괴사를 막을 수 있었고 좋은 수술 결과를 보였다.

박종관 교수는 “이 새로운 수술법은 단순히 음경의 파라핀종과 바셀린종에 대한 치료로 사용될 수 있을 뿐 아니라, 화상이나 사고로 인한 음경 피부의 결손에 대한 수술에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yellow83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소변 검사 통한 ‘궤양성 간질성방광염’ 조기 진단 물질 발견2021.11.30
단단한 요로결석, 체외충격파 쇄석술로 호전 안되면 내시경수술 고려2021.11.29
전립선비대증, 정확한 진단과 적극 관리 필요2021.11.24
전립선 질환, 정확한 진단과 조기 치료가 중요2021.11.24
요실금, 꼭 수술해야 하나요?2021.11.22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