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피면 뇌졸중 위험 2배

박으뜸 / 기사승인 : 2013-02-07 07:30:57
  • -
  • +
  • 인쇄



대마초가 젊은 성인들에서 뇌졸중 발병 위험을 2배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뉴질랜드 연구팀이 'Neurology Neurosurgery and Psychiatry' 저널에 밝힌 연구결과에 의하면 불법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약물인 대마초가 젊은 성인들에서 허혈성뇌졸중과 미니뇌졸중 발병 위험을 2배 이상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록 불법약물로 규정되어 있음에도 많은 사람들이 대마초를 비교적 안전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이번 연구결과 이는 잘못된 생각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대중들이 대마초를 피는 것이 실제로 건강을 크게 위협할 수 있다는 것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acepark@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알츠하이머 약물 전달 막는 뇌혈관장벽 개방 시술…안전성 확인2021.11.30
뇌동맥류 의심 증상, 코일시술 후에도 두통·어지럼증 있다면 혈류장애 의심2021.11.29
면역세포 통한 운동의 인지능력 보존 기전 밝혀져2021.11.27
추위에 일교차까지 커지는 계절…‘뇌졸중’ 주의해야2021.11.25
고혈압, 간질 발생 확률 2배 이상 높여2021.11.2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