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단속하면 뭐하나…무허가 식품 업체는 단속망 빠져나가

남연희 / 기사승인 : 2013-02-05 17:56:41
  • -
  • +
  • 인쇄
처벌 조항 누락된 채 식품위생법 개정안 통과 설 명절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무허가 식품 업체는 단속망을 유유히 빠져나가고 있다. 지난해 말 개정된 식품위생법에 무허가 식품 업체 처벌 조항이 빠졌기 때문이다.

전국의 시·도는 제수용품 등 설 성수품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서며 관련법을 위반한 업소를 적발하고 나섰다. 각 시·도는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및 유통기한 표시 위반 등의 법적 근거로 위반 업체에 대해 영업정지, 과태료 부과 등 처벌을 하고 있다.

그러나 무허가 식품 업체에 대해서는 적발이 되도 아무런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에 손을 놓고 구경만 해야하는 실정이다.

이는 2008년 전 민주당 김성순 의원이 식품위생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김성순 의원은 식품의 제조․가공 및 수입하는 영업자에 대한 관리가 신고제로 운영돼 체계적인 사전관리에 어려움이 있다고 제안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위생시설 등을 갖춘 경우에 한해 식품의 제조․가공 및 수입업을 신고제에서 등록제로 전환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 2011년 4월 국회 보건복지위를 통해 통과됐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무허가 식품 업체에 대한 처벌 조항은 누락된 채 이 개정안이 통과돼 결국 식품위생법의 허점이 드러나게 됐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부, 수입 신선란 3000만개 수입 조치…“계란 수급 불안심리 안정”2021.12.09
웰리아 “생강 추출 유산균주 분리·동정 성공”2021.12.09
매일유업, 성장기 어린이 영양보충 위한 ‘키즈부스트’ 출시2021.12.08
오뚜기, '초간편 감자수제비 키트' 출시2021.12.08
정부가 中企 건강기능식품 연구과제 사전검토부터 임상까지 R&D 전주기 밀착 지원한다2021.12.08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