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자원 편중’ 의료취약지 문제 크다

신은진 / 기사승인 : 2013-01-31 19:16:02
  • -
  • +
  • 인쇄
분만 등 특정분야는 서비스 제공기관 아얘 없는곳도…인력 공급수준도 낮아 의료자원의 지역간 불균형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정영호 연구원이 발표한 ‘보건의료서비스 제공체계의 주요 현안 및 정책과정’에서 국내 의료자원 편중으로 인한 지역차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2009년 지역별의료이용통계 기준 의사인력의 경우 의사 1인당 담당 환자수는 서울이 456명임에 비해 울산은 902명으로 약 2배 정도의 차이가 난다.

병상자원도 상급종합병원의 58.6%가 수도권, 43.1%가 서울에 분포되는 등 대형병원의 수도권·대도시 집중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상급종합병원은 서울이 17개, 경기 5개, 대구 4개, 부산 4개이지만 경북, 울산, 전남, 제주에는 없는 상태다.

농어촌 지역에서는 병원급 의료기관이 경영악화 및 도산으로 의료취약지가 확산되고 있음을 고려할 때 더욱 문제가 크다고 정 연구원은 분석했다.

특히 산부인과 또는 분만시설이 없는 시군구는 55개로 전체의 23.7% 수준이였다. 분만시설이 없는 시군구는 2001년 21개, 2004년 34개, 2007년 51개로 꾸준히 증가추세다.

이에 정 연구원은 “의료자원 수급 및 관리 체계 구축으로 의료자원의 적절한 배치와 분포를 도모해야 한다”며 “의료인력계획 전담 상설기구 설립, 정기적 의료인력 수급계획 수립 등이 실시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신은진 (ejshi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KAIST-서울대병원, '정밀의료 및 디지털헬스케어 기술' 업무협약2021.12.02
서울대병원, 응급환자 이송 자제 요청?…"코로나 추이 따른 조치"2021.12.02
의료기관 폐업 인한 소비자피해 70%는 '선납치료비 환급' 문제 겪어2021.12.01
‘공공’ 빠진 대전 공공어린이재활병원…후원 기업 표기 논란2021.11.30
고용부, '신입 간호사 극단선택' 의정부 을지대병원 근로감독 착수2021.11.2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