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점 사장님의 계란 팔기, 구구절절 감동적인 글귀 ‘마지막이 반전’

김지연 / 기사승인 : 2013-01-31 01:42:41
  • -
  • +
  • 인쇄
매점 사장님의 계란 팔기가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매점 사장님의 계란 팔기’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게시물은 계란의 판매를 위해 매점 사장님이 붙여둔 벽보를 촬영한 것으로 “1개 300원이에요 오늘 지나면 부화되어 병아리가 돼요”라고 적혀있다.

이어 이 벽보에는 “힘들고 험난한 세상 나가기 싫어요. 그러니까 저 좀 빨리 사주세요. 쬐끔이나마 당신의 건강을 지켜드릴게요”라는 병아리의 심경을 대변하는 글귀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벽보의 가장 하단에는 ‘삷은 계란 올림’이라고 글로 이미 병아리와는 아무 상관없음을 알리고 있어 보는 이의 실소를 자아내고 있다.

매점 사장님의 계란 팔기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반전있는 계란팔기”, “그래도 시선끌기에는 성공”, “귀여워서라도 하나 살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매점 사장님의 계란 팔기<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메디컬투데이 김지연 (gagnrad@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초대형 개, 주인보다 거대한 덩치 ‘누가 침입하면 때려잡을 기세’
포켓몬 모양 피자, 싱크로율100% “다 먹으면 몬스터 튀어나오나?”
엄마의 기름병 센스, 손글씨로 ‘기름’만 적으면 완성! ‘기발’
닌자 전용 출구, 센스만점 ‘그런데 도대체 출구가 어디야?’
평생 쓸 운 다 쓴 사람, 변기에 빠진 폰멀쩡 “건질 때 위험할지도”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