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의 흔한 낚시, 최대한 꾸미곤 “저 못생겼죠?” ‘폭소’

김지연 / 기사승인 : 2013-01-30 13:59:43
  • -
  • +
  • 인쇄
'여자들의 흔한 낚시'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여자들의 흔한 낚시'라는 제목으로 한 네티즌이 그린 만화가 게재됐다.

공개된 만화는 여성들이 꾸미지 않은 척 하지만 실제로는 엄청난 노력을 한 후 셀카사진을 찍어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SNS에 올린다는 내용이다.

만화 속 여성은 겉으론 전혀 남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는 듯 하지만 뒤로는 최대한 꾸민 후 자신이 올린 사진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을 즐기고 있다.

특히 "저 못생겼죠?"라고 질문한 후 "누가 그래요?", "사랑합니다", "예뻐요", "여신입니다"라는 대답을 들으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여자들의 흔한 낚시법’라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여자들의 흔한 낚시’라는 만화를 접한 누리꾼들은 "여자들의 흔한 낚시 진짜 뻔뻔하네”, “여자들의 흔한 낚시 어차피 다 알고 있는 것 아닌가?”, “여자들의 민낯 속지 말자는 건가?”, “여자들의 흔한 낚시 답은 정해져 있는 거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여자들의 흔한 낚시<사진=온라인커뮤니티>

메디컬투데이 김지연 (ujungnam@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초대형 개, 주인보다 거대한 덩치 ‘누가 침입하면 때려잡을 기세’
포켓몬 모양 피자, 싱크로율100% “다 먹으면 몬스터 튀어나오나?”
엄마의 기름병 센스, 손글씨로 ‘기름’만 적으면 완성! ‘기발’
닌자 전용 출구, 센스만점 ‘그런데 도대체 출구가 어디야?’
평생 쓸 운 다 쓴 사람, 변기에 빠진 폰멀쩡 “건질 때 위험할지도”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