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성매매 범죄공무원 470명 적발

이한솔 / 기사승인 : 2018-10-05 19:39:43
  • -
  • +
  • 인쇄
서울 75명, 경남 56명, 부산 54명 등 2014년 이후 올해 6월까지 성매매처벌법 위반으로 총 470명의 공무원이 처벌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각 지역별 공무원 성매매범죄 현황에 따르면, 서울지역 공무원이 7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남 56명, 부산 54명, 경기 52명, 대구와 전북이 각각 40명으로 뒤를 이었다.

소 의원은 “성을 상품시하는 공무원들의 그릇된 일탈행위가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고 전하며, “현 정부의 중점과제중 하나인 젠더폭력(성매매, 가정폭력, 성폭력 등) 근절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공직사회부터 바로세우는 젠더폭력 제로화 선언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lhs783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현숙 여가부 장관 후보, 성인지 교육 이수 내역 등 제출 거부"
'수사·재판 과정서 스토킹 피해자 정보 유출시 삭제 근거 마련' 추진
성차별 용어 '성적 수치심→사람 신체를 성적 대상으로 하는' 개선 추진
‘메타버스 등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 아동·청소년 성착취 발견시 신고 의무화’ 추진
올해부터 저소득층 생리용품 구매 지원 연령, '만 9~24세'로 확대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