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하는 순간 ‘삐끗’한 발목, 치료하지 않는다면

김소희 / 기사승인 : 2012-09-14 15:09:54
  • -
  • +
  • 인쇄
발목염좌 심한 경우 인대까지 끊어진다



발목을 삐끗하는 건 순간이나 그 고통은 평생 갈 수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너무 자주 발생하는 질환이라 가볍게 여기는 경향이 있는데 평소 길을 걷다 종종 발목을 삐끗하는 사람들이라면 주목해보자.

◇ ‘발목염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면 큰 코 다쳐

발목이 심하게 꼬이거나 접질렸을 때 발목관절을 지탱하는 인대들이 손상되는 것을 ‘발목염좌’라고 한다.

발목염좌의 증상으로는 ▲통증 ▲압통 ▲종창 ▲부종 등이 나타나는데 이로 인해 체중을 싣고 서는 것이 힘들 수 있다. 상태가 심하면 다치는 순간 인대가 끊어지는 파열음까지 들리는 경우도 있다.

초기에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인대가 느슨한 위치에서 아물거나 발목관절의 불안정성이 남을 수 있다. 결국 발목염좌가 재발하기 쉽고 이로 인해 발목관절의 연골 또한 손상될 수 있다.

그런데 이때 증상의 심한 정도가 반드시 손상 정도와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심한 손상으로 발목관절 주변 인대가 파열되거나 관절의 탈구가 동반된 경우 관절의 불안정성이 동반될 수 있으나 다친 직후에는 통증으로 인한 근육 경직으로 확인이 어려울 수 있다.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최우진 교수는 “다칠 당시 발목의 모양과 방향에 따라 다친 부위를 예측하고 손상된 인대 부위를 따라 나타나는 압통과 부종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발목염좌는 인대 섬유의 파열 없이 섬유 주위 조직만 손상된 상태, 인대의 일부분이 파열된 상태, 인대가 완전히 파열돼 연결 상태가 끊어진 상태 총 3단계로 나뉜다”라고 덧붙였다.

◇ 평소 발목 유연성을 길러주고… 발목 삐끗하면 ‘병원GO’

발목에 충분한 휴식을 주고 얼음 등을 이용한 냉찜질을 한 번에 20~30분간 하루 3~4회 시행하는 게 좋다. 또한 붕대 등으로 적절히 압박하고 다친 후 48시간 정도는 가능한 한 발목을 심장보다 높이 유지해 붓기를 가라앉혀야 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평소에 발목염좌가 유발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운동 전에는 준비운동을 충분히 해 근육의 긴장을 완화시키고 유연성을 기르는 게 좋다.

또한 고르지 못한 표면을 걷거나 뛸 때 특히 주의해야 하며 상황에 맞는 적절한 신발을 착용해 발목을 보호해줘야 한다.

최 교수는 “발목염좌가 발생했다면 전문의에게 진찰을 받아 정확한 손상 정도를 파악하고 치료 방침을 세우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kimsh33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운동 후 무릎이 시큰시큰…원인은 ‘슬개골연골연화증’2021.12.01
겨울철 ‘발목 염좌’ 방치하면 발목불안정증후군 위험 높인다2021.12.01
중앙대병원 박용범 교수, 운동계줄기세포재생의학회 최우수 논문학술상 수상2021.12.01
노년층에 치명적인 겨울철 낙상 사고…예방과 빠른 대처가 중요2021.11.30
‘현대인의 고질병’ 허리디스크 원인과 치료법2021.11.3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