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길 택시 탑승 시인, “적절한 시기에 입장 밝힐 것”

이상민 / 기사승인 : 2012-09-14 00:47:08
  • -
  • +
  • 인쇄
정준길 전 위원이 택시 승차 논란과 관련해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지난 13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측에 불출마를 종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정준길 전 새누리당 공보위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침 출근시간 대학 동기인 친구에게 전화를 한 문제가 이토록 상당기간 동안 언론과 국민의 간심대상이 될 줄을 꿈에도 생각 못했고 당황스럽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저는 태섭이를 친구라고 생각하였는데 태섭이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는 것이 적잖은 충격이었고 긴급 기자회견에 대응하면서 당시 기억에 따라 이야기를 한 것이 거짓말한 것처럼 취급되어 안타깝다”고 심경을 밝혔다.

더불어 정 전 위원은 “적절한 시기에 국민과 언론 앞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제 개인적 입장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동안 정준길 전 위원은 안철수 원장 측인 금태섭 변호사와의 통화가 자신이 직접 운전한 차량에서 이뤄졌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지난 11~12일 그를 태웠다는 택시기사 이 씨가 정 전 위원과 금 변호사의 통화 내용이 안 원장 대선 불출마 종용을 협박에 가까웠다고 증언하면서 진실공방이 벌여졌다.
▲정준길 택시<사진=뉴시스>


결국 정준길 전 위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승용차를 찾기 위해 두번에 걸쳐 택시를 탔으며 그 과정에서 금 변호사와 통화한 것 같다고 택시 승차 사실을 시인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상민 (ujungnam@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 철통보안 “전 세계가 지켜보고 있기 때문”2013.02.25
대한민국의 가장 행복한 일꾼, MB 5년간의 임기 끝 소회 밝혀2013.02.18
박지원 의원, 트위터 "광주 XX들아" 욕설논란 사과2013.02.16
이마트 본사 압수수색, 노조원 사찰 의혹..내부 문서 등 확보2013.02.07
일본 독도 전담부서 신설..한국 정부 “즉각 철회할 것 촉구”2013.02.0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