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데이트폭력, 살인 등 중범죄로 이어져 '심각'

이한솔 / 기사승인 : 2018-08-10 15:19:17
  • -
  • +
  • 인쇄
여성긴급전화 상담건수, 매년 2배씩↑ 최근 데이트폭력으로 검거된 인원들 가운데 살인 등 중범죄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최근 3년간 데이트폭력 검거인원 및 피해유형 자료를 여성가족부 및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2015년 7692명 ▲2016년 8367명, ▲2017년 1만303명 ▲2018년 6월까지 4773명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청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데이트 폭력으로 검거된 인원은 1만 명이 넘는 등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자료에 따르면 살인(미수포함) ▲2015년 102명, ▲2016년 52명, ▲2017년 67명, ▲2018년 6월까지 41명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또 충격적인 것은 통계 중에서 2015년이후 2018년 6월까지 살인(미수포함)으로 끝나는 끔찍한 결과도 241명으로 나타났다.

폭행·상해는 ▲2015년 5976명, ▲2016년 6233명, ▲2017년 7552명 ▲2018년 6월까지 3473명으로 나타났고 감금·협박은 ▲2016년 1017명 ▲2017년 1189명, ▲2018년 6월기준 537명으로 나타났다.

성폭력은 ▲2015년 509명, ▲2016년 224명, ▲2017년 138명, ▲2018년 6월까지 41명으로 나타났다.

여성긴급전화 1336번 데이트폭력 상담건수는 ▲2015년 2096건, ▲2016년 4138건, ▲2017년 8291건, ▲2018년 6월 6303건으로 매년 두배씩 증가하는 추세이다.

데이트 폭력에서 방점이 데이트에 찍혀 이토록 심각한 문제에도 불구하고 법적 대처는 미흡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일반적 폭력 등의 범죄와 다를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전 의원은 비판했다.

전 의원은 “오히려 특수한 관계에서 벌어지기 때문에 통계가 보여주듯 성폭행·살인(미수) 등 중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더욱 심각하다”며 “앞으로 국회가 이 문제해결을 위해 여야를 떠나 시급히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lhs783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현숙 여가부 장관 후보, 성인지 교육 이수 내역 등 제출 거부"
'수사·재판 과정서 스토킹 피해자 정보 유출시 삭제 근거 마련' 추진
성차별 용어 '성적 수치심→사람 신체를 성적 대상으로 하는' 개선 추진
‘메타버스 등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 아동·청소년 성착취 발견시 신고 의무화’ 추진
올해부터 저소득층 생리용품 구매 지원 연령, '만 9~24세'로 확대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