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각료 야스쿠니 참배, 민주당 출범 후 첫 참배..금지 관행 깨져

김지연 / 기사승인 : 2012-08-16 10:40:14
  • -
  • +
  • 인쇄
日각료들이 야스쿠니 참배를 했다.

지난 15일 마쓰바라 진 국가공안위원장과 하타 유이치로 국토교통상이 일본의 2차 세계대전 패전일인 이날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했다.

두 각료는 노다 총리의 참배 자제 요청에도 불구,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면서 지난 2009년 민주당 정권이 들어선 뒤 각료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금지 관행이 깨지게 됐다.

또한 이날 참배에는 초당파 의원연맹인 ‘다 함께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소속 국회의원 50여명과 대리인 4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이날 마쓰바라 공안위원장은 참배 후 이명박 대통령의 일왕 사과 발언에 대해 일국의 지도자로서 적철치 않을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日각료 야스쿠니 참배<사진=KBS 뉴스 화면 캡쳐>

메디컬투데이 김지연 (gnstmf@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 철통보안 “전 세계가 지켜보고 있기 때문”2013.02.25
대한민국의 가장 행복한 일꾼, MB 5년간의 임기 끝 소회 밝혀2013.02.18
박지원 의원, 트위터 "광주 XX들아" 욕설논란 사과2013.02.16
이마트 본사 압수수색, 노조원 사찰 의혹..내부 문서 등 확보2013.02.07
일본 독도 전담부서 신설..한국 정부 “즉각 철회할 것 촉구”2013.02.0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