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모·한부모 위한 ‘서울을 듣다’ 간담회 개최

이한솔 / 기사승인 : 2018-03-29 19:09:06
  • -
  • +
  • 인쇄
눈치 보기 바쁜 이들의 현실적 이야기 청취 미혼모와 한부모를 위한 간담회가 개최됐다.

29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동작구 카페인츠리에서 미혼보와 한부모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을 듣다-미혼모·한부모’ 간담회를 개최했다.

‘서울을 듣다-미혼모·한부모’ 간담회는 워킹맘편, 반려인편에 이은 세 번째 간담회로, 생계와 자녀양육, 가사노동을 혼자 병행하며 살아가는 미혼모와 한부모들의 목소리를 듣고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서울’을 만들어나가고자 추진되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미혼모·한부모에 대한 사회적 인식 문제를 포함해 ▲건강가정기본법 개선 방향 ▲미혼모·한부모 통계조사 ▲미혼모·한부모 통합지원센터 ▲아이돌봄서비스 개선 등이 논의되었으며, 추후 서울시 미혼모·한부모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미혼모·한부모들을 위한 제도적 장치도 중요하지만 사회적 분위기를 바꾸는 것도 중요하다”면서 “구 단위로 간담회와 같은 프로그램을 열어 사회 전반적 인식과 분위기를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 의원은 미혼모·한부모에 대한 서울시의 복지정책이 부족하다는 지적과 관련, “임신, 출산, 양육, 일자리 등을 한번에 지원할 수 있는 통합지원센터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시장이 된다면 반드시 이를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lhs783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현숙 여가부 장관 후보, 성인지 교육 이수 내역 등 제출 거부"
'수사·재판 과정서 스토킹 피해자 정보 유출시 삭제 근거 마련' 추진
성차별 용어 '성적 수치심→사람 신체를 성적 대상으로 하는' 개선 추진
‘메타버스 등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 아동·청소년 성착취 발견시 신고 의무화’ 추진
올해부터 저소득층 생리용품 구매 지원 연령, '만 9~24세'로 확대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