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권리 보호 및 근로감독 기능 담당할 근로감독청 신설’ 추진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5-06 15:25:26
  • -
  • +
  • 인쇄
이수진 의원, 정부조직법 일부 개정안 발의 고용노동부 산하에 ‘근로감독청’을 신설해 근로감독관 증원, 불시 감독 등을 통한 실질적 근로감독 시행이 이뤄지도록 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정부조직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6일 밝혔다.

현재 고용노동부는 고용정책 총괄, 고용보험, 직업능력개발훈련, 근로조건 기준, 근로자 복지후생, 노사관계 조정, 산업안전보건, 산업재해보상보험과 그 밖에 고용과 노동에 관한 사무를 담당하고 있다.

그런데 노동관계법령 위반 건수가 매년 증가하고 근로감독관 1인당 관할 사업장 수와 1인당 처리 건수 또한 폭증하고 있는 실정이다.

직장갑질119에 따르면 직장 내 갑질 피해자 중 사용자를 노골적으로 감싸는 근로감독관으로 인해 정신과 치료를 받고 극단적 선택까지 고민하는 사례도 발생했다.

이는 노동관계법령 위반 건수가 매년 증가하고 근로감독관 1인당 관할 사업장 수와 1인당 처리 건수 또한 폭증함에 따라 수요자 중심의 근로감독행정이 구현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개정안은 고용노동부 산하에 근로감독청을 신설하여 일반 고용노동 행정과 근로감독 기능을 담당하도록 함으로써 해당 업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의원은 “근로감독청 설치는 모든 일터에서 노동자가 자신의 권리를 보호받을 수 있는 지름길”이라며 “이번 개정안 발의로써 근로감독청 신설을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노동법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장기화에 우울 고위험군 비율 6배 ↑…3명 중 1명은 2030
政 “백신 이상반응, 전담자 지정해 관리 강화할 것”
가족접촉자가 결핵검진 안 받으면 결핵 발생 위험 7.4배 ↑
복지부, 지역맞춤형 자살예방사업 추진…8개 지자체 선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74명…하루만에 다시 600명 아래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