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식환자의 건강한 여름나기

박지혜 / 기사승인 : 2012-07-11 17:43:36
  • -
  • +
  • 인쇄



여름 감기는 개도 안 걸린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요즘 같은 한 여름에 감기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으며 폐렴으로 진전되는 경우도 많이 볼 수 있다.

또한 기관지천식 같은 만성 호흡기질환 환자들은 여름철에 소홀하게 관리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것들이 가을, 겨울철 천식증상 관리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이처럼 여름에도 천식의 악화를 포함한 호흡기질환 발생이 많은 이유 중 하나는 과거에 비해 여름철에 가정집을 비롯 대중식당, 교통시설 등 공공시설에 잘 갖춰진 냉방시설이 매우 많아졌기 때문이다.

문제는 적정 실내온도를 유지하지 못하는 곳이 많고 실내외 온도차가 커 쉽게 호흡기 질환에 걸릴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최근에 한 조사에 따르면 같은 지하철 차량들의 실내 온도차가 8도(22~30도) 이상 나는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차가운 에어컨 바람을 오래 쐬거나 급격한 온도차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가벼운 옷을 하나 더 가지고 다니는 것이 좋다.

또한 여름철에 장마나 이상기후로 예기치 못한 날씨에 노출되는 경우가 잦아지고 있으며 오존을 포함한 환경오염이 주요 요인으로 생각된다.

대기 중의 오존농도 및 미세먼지가 높아지면 천식 환자의 기도에 직접 작용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만성 호흡기질환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더라도 증상을 유발시키거나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가천대길병원 호흡기내과에서 시행한 연구에 결과에 의하면 천식환자에서 미세먼지가 높아지면 증상이 나빠지고 폐기능이 저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증 및 중등증환자에서 뚜렷한 경향을 보이고 있는데 이는 증상이 비교적 적은 환자들이 야외활동을 많이 하게 되고 대기오염에 노출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가천대길병원 호흡기내과 박정웅 교수는 “휴가철을 맞아 야외활동이 빈번해지고 있는 시기인 만큼 천식 환자들은 여름철에도 증상 관리에 힘써야 한다”며 “이밖에도 여름철에 덥다고 해서 찬 음식을 많이 먹는 등 몸을 차게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적절한 수분 및 영양공급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지혜 (jjnwin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내당능장애·공복혈당장애, 정기적으로 검사하고 예방해야2021.12.01
질병 예방 첫걸음, 국가 건강검진 필수2021.12.01
매일 음주하면 소화기암 발생 위험도 1.4배↑2021.12.01
고혈압·고혈당 등 대사증후군 ‘주의’…치료와 꾸준한 관리 중요2021.11.30
생체 조직칩 기술 활용 ‘신장 섬유화’ 치료약 연구 플랫폼 개발2021.11.30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