춥다고 환기 안하면 알레르기 비염에 ‘독’

박수현 / 기사승인 : 2020-12-17 12:39:52
  • -
  • +
  • 인쇄
집먼지진드기, 곰팡이 서식 등 알레르기 비염에 악영향 줄 수 있어 미세먼지와 추운날씨가 번갈아 나타나는 요즘은 실내환기 한번 하기도 쉽지않다. 그런데 환기를 하지 않으면 실내공기가 탁해지고, 유기기체농도가 높아지게 되며, 외부 공기가 맞닿는 벽의 안쪽으로 결로가 발생하기 쉬워 곰팡이가 잘 생길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기 때문에 환기에 신경써야 한다.

특히 알레르기 비염을 앓고 있는 사람은 곰팡이나 집먼지진드기 등과 같은 알레르기 항원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더욱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한다.

알레르기비염은 성인과 소아 모두에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만성 질환 중의 하나로, 우리나라에서도 인구의 15-20%가 알레르기비염을 앓고 있다. 알레르기 비염은 보통 코감기랑 혼동하기 쉽다.

알레르기 항원에 노출되면 코점막이 과민반응을 보여 염증성 코질환이 발생되며, 맑은 콧물, 코막힘, 재채기, 가려움증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되며 눈의 작열감이 흔히 동반된다.

알레르기 비염이 심해지면 증상에 따른 불편함과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학습 및 업무 능률이 저하될 수 있으며, 기억력저하, 집중력감소, 숙면을 방해하는 등 전반적인 삶의 질을 낮추고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치료하는것이 좋다.

자신이나 가족중에 알레르기 비염을 가진 사람이 있다면 잦은 환기 등을 통해 가정환경 또한 꾸준한 관리가 권고된다.

유전적요인과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되는 알레르기비염의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원인물질을 파악하여 멀리하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법이다. 집먼지진드기, 꽃가루, 동물의 털, 곰팡이, 곤충의 부스러기 등이 주요 유발요인이며, 피부단자시험과 혈액검사 등으로 개인별 유발요인을 찾을 수 있다.
▲이기정 교수 (사진=고대 안암병원 제공)

알레르기 비염의 증상을 완화하기 위한 방법으로 코 세척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콧속 점액에 모인 염증매개물질을 제거하고 섬모운동을 도와 증상을 개선하는 것이다. 약물치료로는 경구용 항히스타민제나 코 점막에 직접 분사하는 스프레이형 제제를 이용할 수도 있다. 또 알레르기 반응을 억제하는 면역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이비인후과 이기정 교수는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항원을 찾아내고 해당 항원과의 접촉을 피하는 것이 좋은데, 요즘처럼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긴 때에는 적절한 환기 등을 통해 가정환경에서의 원인물질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psh5578@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후유증 ‘후각장애’ 6개월 이상 가기도”
비염 있으면 결막염‧아토피피부염 증상 나타나기 쉬워
돌발성 난청, ‘골든타임’ 놓치면 청력상실 위험 높아져
알러지가 난청의 원인이 된다?
PPPD 등 만성 어지럼증 적극적인 재활치료 필요
뉴스댓글 >
  • LKJ